안국동 헌법재판소, 7월 7일까지 '책거리 민화展, 헌법재판소에서 만나다' 전시
안국동 헌법재판소, 7월 7일까지 '책거리 민화展, 헌법재판소에서 만나다' 전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2-06-15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안국동 헌법재판소에서는 7월 7일(목)까지 '책거리 민화展, 헌법재판소에서 만나다'를 개최한다. 

[사진 김경아 기자]
박태숙 '책가도', 병풍, 130x140cmx8폭 [사진 김경아 기자]

책거리는 조선 후기의 책과 여러 가지 물품을 그린 정물화를 말한다. 책거리는 왕부터 백성들까지 두루 즐겼으며, 지금의 서가인 책가가 그려진 책가도冊架圖와 책가가 없는 책거리冊巨里로 나눈다. 그림 안에는 한국인이 표현할 수 있는 구성과 색감이 펼쳐지고, 한국인의 바램과 염원이 가득하다. 

김은화 '책거리', 액자, 68x31cmx2폭 [사진 김경아 기자]
김은화 '책거리', 액자, 68x31cmx2폭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민봉기 '나침반', 액자, 87x63cm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임수영 '한 개도 부럽지 않아', 액자, 37x60cmx2폭 [사진 김경아 기자]

헌법재판소는 200여 년간 이어져 온 선조들의 책 사랑에 대한 마음이 시민들에게 이어지기 바라며 이번 전시회를 열었다. 한편, 전시장 입구에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디지털 기술로 복원한 ‘조선 사람들의 꿈, 평생도’를 영상으로 볼 수 있고, 민화와 관련된 도서들을 전시하여 관람객들이 편안히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사진 김경아 기자]
이시연 '책거리', 액자, 83x55cm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책거리 민화展, 헌법재판소에서 만나다'가 열리는 헌법재판소도서관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강지연 '가을과 겨울의 시간', 병풍, 110x37cmx8폭 [사진 김경아 기자]

전시는 헌법재판소도서관 2층의 일반자료실에서 열린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전시 기간 중 매주 수요일 낮 12시 30분부터는 작품 설명을 들을 수 있다. 

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