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해외자매도시 3곳, 김치 요리법 배워
광주 해외자매도시 3곳, 김치 요리법 배워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0-25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세계김치축제 사전 프로그램에 미·중·일 학생 온라인 참여

광주광역시는 지난 10월 6일부터 25일까지 미국, 중국, 일본의 외국자매도시 3곳을 대상으로 광주김치 담그기 체험교실을 온라인로 운영했다.

광주광역시의 자매도시인 미국 샌안토니오 시에서는 유네스코 미식창의도시 쉐프대사와 세인트 필립스대학 국제요리수업 수강생 25명이 온라인으로 광주김치담그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의 자매도시인 미국 샌안토니오 시에서는 유네스코 미식창의도시 쉐프대사와 세인트 필립스대학 국제요리수업 수강생 25명이 온라인으로 광주김치담그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시의 자매도시인 미국 샌안토니오 시에서는 유네스코 미식창의도시 쉐프대사와 세인트 필립스대학 국제요리수업 수강생 25명이 참가했다. 중국에서는 맛의 도시로 명성을 높은 광저우의 공정기술학원 관광요식학과 대학생 30명이 참가했다.

일본에서는 ‘에도의 부엌’으로 불릴 정도로 식자재가 풍부한 센다이의 메이세이고 식문화과 학생 25명이 참가했고, 광주에서는 광주자연과학고 조리과학과 학생 25명이 함께했다.

체험교실에서는 지역 김치명인이 김치재료 소개와 손질법, 배추절임과 양념장 제조법 등을 먼저 시범 보이고, 참가자들은 김치 담그기 실습을 하고 시식을 했다.

광주 김치 담그기 체험에 중국 광저우의 공정기술학원 관광요식학과 대학생 30명이 참가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 김치 담그기 체험에 중국 광저우의 공정기술학원 관광요식학과 대학생 30명이 참가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김치 체험은 해외 현지에서 준비한 배추와 광주에서 보낸 양념장으로 이뤄져 김치의 해외 현지화를 꾀했다.

외국 참가자들은 “명인으로부터 광주김치 요리법을 배울 수 있어 매우 뜻깊고 색다른 재미가 있었다”며 “광주와의 문화교류 범위를 더욱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호평했다.

광주 김치 담그기 체험행사에 일본에서는 ‘에도의 부엌’으로 불릴 정도로 식자재가 풍부한 센다이의 메이세이고 식문화과 학생 25명이 참가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 김치 담그기 체험행사에 일본에서는 ‘에도의 부엌’으로 불릴 정도로 식자재가 풍부한 센다이의 메이세이고 식문화과 학생 25명이 참가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광주김치 체험교실은 제28회 광주세계김치축제의 사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운영됐다. 김치축제는 10월 29일부터 11월 14일까지 김치 관련 전시, 경연, 체험, 마켓, 아카데미 등으로 대면·비대면 병행 개최될 예정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