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막바지 전화 외교로 유명희 후보의 WTO 사무총장 선출 지원
정세균 국무총리, 막바지 전화 외교로 유명희 후보의 WTO 사무총장 선출 지원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23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렌코비치 크로아티아 총리와 전화 통화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월 23일(금) 오후 금년 상반기에 EU 의장국을 수임한 크로아티아의 ‘안드레이 플렌코비치’ 총리와 20분간 전화통화를 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에서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통상교서본부장을  적극 지지해줄 것을 요청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보호무역주의 확산, 코로나19 등으로 WTO가 직면한 위기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25년의 통상 경력에서 비롯된 전문성을 바탕으로 WTO의 성공적인 개혁을 이끌 최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에, 플렌코비치 크로아티아 총리는 한국 후보가 WTO 사무총장 선출 최종라운드까지 진출한 것을 환영하며, 많은 국가가 유 후보의 경험과 능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양측은 크로아티아 진출 우리기업 관련 경제협력 인적교류 고위급 교류 등 양국 간 현안에도 의견을 교환하고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출마한 WTO 사무총장 선출 범정부 총력 지원을 위한 총리외교의 일환으로 10월 19일(월)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 10월 20일(화)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와 카스티요 과테말라 부통령과의 전화통화로 지지를 요청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