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줄이기의 실천, 'EM샴푸바와 EM주방바 만들기'
플라스틱 줄이기의 실천, 'EM샴푸바와 EM주방바 만들기'
  • 이준애 기자
  • orntulip@naver.com
  • 승인 2020.09.2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 펼쳐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교육장에서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다. 이날 활동에는 12명이 참가하였으며, 시작 전 체온 체크와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먼저, 지구시민운동연합을 소개하고, 지구시민의 의미를 알아보았으며, 지구 환경을 위협하는 플라스틱의 피해 사례를 공유했다. 이어서 플라스틱 사용 제로 및 줄이기 실천을 위해 그린하트 공방을 운영 중인 김은주 강사의 지도로 EM샴푸바와 EM주방바 만들기를 함께 했다.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그린하트 공방 김은주 강사(사진 맨 오른쪽)의 지도로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그린하트 공방 김은주 강사(사진 맨 오른쪽)의 지도로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춘천시 석사동의 김태무 씨(44)는 "우리가 평상시에 얼마나 많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배출하고있는지 깜짝 놀랐다. 요즘 코로나 때문에 일회용품을 많이 쓰고 있는데, 편리하게 사용하던 일회용품 쓰레기가 동물이나 지구에 얼마나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지구를 위해서, 우리를 위해서 작은 실천부터 해나가겠다."고 말하며, "너무 좋은 교육인데 사람들이 많이 받았으면 좋겠다. 다음에도 기회가 되면 또 받고 싶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는 9월 18일(금) '필(必)수(水)프로젝트, 환경교육 및 친환경 체험활동'을 펼쳤으며, EM샴푸바와 EM주방바를 함께 만들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원지부]

지구시민운동은 세계지구시민운동연합 이승헌 회장(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이 제안하여 10여 개국에서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시민운동으로, 인성회복과 지구환경 회복을 위한 지구시민교육, 환경정화, 이웃돕기, 1달러의 깨달음 캠페인, 기아구호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6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