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시도별 맞춤형 학교안전 현장점검 실시
신학기 시도별 맞춤형 학교안전 현장점검 실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2.17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신학기를 맞아 학생・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차관 이하 실·국장이 초중등학교와 대학교 현장을 2월 18일부터 3월 13일(금)까지 직접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공통적인 대응이 필요한 분야(통학안전, 미세먼지 등)는 모든 시도를 점검하고, 사전에 각종 통계자료 등의 분석을 토대로 확인된 시도별 안전취약 요소에는 맞춤형 점검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안전 분야별 점검표를 활용하여 빈틈없이 확인하고, 시도별 취약분야에는 자체 조치사항은 물론, 앞으로의 구체적인 대응계획까지도 꼼꼼히 살펴볼 예정이다.

학교 내외 통학로 안전 확보 여부, 통학 구간 공사로 인한 위험 관련 조치 여부, 공기정화장치 정기점검 여부, 소화기와 소화 시설 상태, 조리장 관리상태 등을 점검한다.

아울러, 점검반은 코로나-19에 대한 대응과 관련하여 학교 현장의 개인별 위생교육 준비 상황과 대학의 중국 입국 학생 관리체계 등도 점검한다.

이번 신학기 안전점검을 위해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은 지난 1월, 시도별 학교 현장을 방문하여 자체적인 예비점검을 실시하였고, 2월에는 교육청 안전부서 담당과장 연석회의를 개최하여 시도별 안전취약 사항에 대한 대책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올해는 시도교육청의 취약한 안전 분야를 맞춤형으로 집중 점검함으로써 안전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이며, 교육부는 앞으로도 학교가 가장 안전한 곳이 될 수 있도록 교육청, 대학과 함께 더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