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의 무용계’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다
‘코로나19 이후의 무용계’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2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전문무용수지원센터, 11월 3일 충무아트센트센터에서 ‘라운드 테이블’ 개최

(재)전문무용수지원센터(이사장 박인자, 이하 센터)는 11월 3일(화) 오후 1시 30분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코로나19 이후의 무용계 -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다’를 주제로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한다. 센터는 작년 3월 ‘무용창작환경 개선을 위한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한 바 있다.

(재)전문무용수지원센터는 11월 3일(화) 오후 1시 30분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코로나19 이후의 무용계 -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다’를 주제로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한다. [포스터=전문무용수지원센터]
(재)전문무용수지원센터는 11월 3일(화) 오후 1시 30분 충무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코로나19 이후의 무용계 -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다’를 주제로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한다. [포스터=전문무용수지원센터]

 

이번 ‘라운드 테이블’은 코로나 19 유행으로 인한 언택트 시대에 새로운 도전 과제를 맞이한 무용계와 공연계가 현 상황에서 논의해야 할 주제들을 중심으로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의견을 나누고 지속 가능한 발전방향을 모색하려는 자리이다.

이번 라운드 테이블은 1부 발제, 2부 사례발표 그리고 3부 라운드 테이블 순으로 진행한다.

이 행사의 사회는 박호빈 (재)전문무용수지원센터 이사가 맡았다. 1부는 ‘코로나 19와 4차 산업시대 무용계 유망직종’, ‘비대면 시대의 공연예술콘텐츠’, ‘코로나 이후의 저작권과 온라인 공연유통’을 주제로 각각 장광열 숙명여자대학교 겸임교수, 전행진 아리랑국제방송 미래전략부장 그리고 이재경 건국대학교 법대 교수가 발제를 맡는다.

2부는 1부에서 발제된 주제의 구체적인 실제 사례와 경험을 발표하는 자리로 ‘댄스필름으로 바라본 무용의 확장성’에 정의숙 무용영화제 집행위원장, ‘비욘드 블랙’에 신창호 한국예술종합학교 실기과 교수 그리고 ‘국내외 안무저작권 침해사례의 분석’에 이지형 리웨이 뮤직앤 대표가 발표를 할 계획이다.

마지막 순서인 3부는 총 3개의 섹션으로 나누어 라운드 테이블 토론을 한다. 각 섹션은 1부 발제자가 모더레이터를 맡고, 무용과 공연계 관계자 8명이 패널로 참여하게 된다. 패널에는 이해준 한양대학교 교수, 김길용 와이즈발레단 단장, 김종덕 한국무용협동조합 이사장, 서희영 국민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한다.

‘코로나19 이후의 무용계 -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다’ 라운드 테이블 프로그램. [프로그램=전문무용수지원센터]
‘코로나19 이후의 무용계 -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다’ 라운드 테이블 프로그램. [프로그램=전문무용수지원센터]

 

토론은 1~2부에서 다뤄진 각 주제에 관한 각계의 의견을 자유롭게 공유하고 현실에서 실천 가능한 방법과 방향을 깊이 고민하는 자리이다.

한편 이번 라운드 테이블 진행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하여 최소 인원으로 통제한다. 참가 및 관련 문의는 (재)전문무용수지원센터(02-720-6208)를 통해 가능하다.

박인자 이사장은 “이번 라운드 테이블을 통해 언택트 시대의 무용계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