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풍부한 찰옥수수, 여름 무기력증에 도움된다
영양 풍부한 찰옥수수, 여름 무기력증에 도움된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7.0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옥수수는 알맹이 촘촘해야 신선, 삶지 말고 쪄야 수분 유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대표 간식인 찰옥수수의 영양성분과 신선한 찰옥수수 고르기부터 맛있게 먹는 법, 보관법 등을 소개했다.

찰옥수수 수확은 이르면 6월 초부터 시작돼 무더위가 본격화되는 7월부터는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수확 적기는 옥수수수염이 나오고 23∼25일 정도다. 이때 수확하면 맛좋은 찰옥수수를 즐길 수 있다.

찰옥수수에는 탄수화물과 섬유질, 항산화 물질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며, 특히 비타민B 성분은 여름철 무기력증을 이기는 데 도움을 준다. 얼룩찰옥수수와 검정찰옥수수에는 항산화 활성이 높은 안토시아닌 성분이 함유돼 있다.

노랑찰옥수수 [사진=농촌진흥청]
노랑찰옥수수 [사진=농촌진흥청]

신선한 찰옥수수는 겉껍질이 푸르고 윤기가 나며, 알맹이가 꽉 차 있다. 또 옥수수 중간 아랫부분을 눌렀을 때 탄력이 있다. 겉껍질이 말랐거나 흰찰옥수수의 알맹이가 우윳빛에서 반투명하게 변한 것은 옥수수 알이 딱딱해지고 있다는 신호이므로 피한다.

찰옥수수를 더욱 맛있게 즐기기 위해서는 삶는 것보다 찌는 것이 좋다. 속껍질이 2∼3장 붙어 있는 상태로 찌면 수분이 유지돼 촉촉하고 쫄깃한 옥수수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먼저 찜통 안에 채반을 넣은 다음 채반 아래까지 물을 붓는다. 찰옥수수를 엇갈리게 넣고 센 불로 20∼30분 정도 찐 후 10분간 뜸을 들이면 된다. 찐 옥수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당도가 떨어지고 알맹이도 딱딱해지기 때문에 냉동실에 보관해 둔다.

검정찰옥수수 [사진=농촌진흥청]
검정찰옥수수 [사진=농촌진흥청]

냉동실에 보관한 옥수수를 다시 20분 정도 찌면 맛있게 먹을 수 있으나, 한번 찐 것을 다시 찌면 옥수수 껍질이 터지고 풍미가 사라지므로 두 번 이상 찌지 않는다.

또한, 생옥수수를 전자레인지용 비닐팩에 넣고 전자레인지에서 6∼8분 조리하면 간편하게 촉촉하고 쫄깃한 찰옥수수를 맛볼 수 있다. 찰옥수수의 수분이 적을 경우에는 약간이 물을 넣고 10분 정도 조리하면 촉촉한 상태의 찰옥수수가 완성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