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는 높은 온도를 힘들어해요!
돼지는 높은 온도를 힘들어해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6.0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고온기 돼지 사양 기술 공동 연구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강원대학교, 단국대학교와 공동으로 추진한 국내 사육환경에 적합한 고온기 돼지 사양기술 개발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돼지는 돈사 내 온도가 높아지면 체내 대사열로 인해 식욕이 저하되고, 사료 섭취량도 감소한다. 또 어미돼지의 젖 생산이 줄어들어 새끼돼지 생산성도 떨어지게 되며, 어미돼지가 고온 스트레스를 받으면 호르몬 대사교란으로 수태율이 10% 이상 낮아진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젖을 먹이는 어미돼지와 비육돈의 축사 내 환경과 사료 내 영양소 조절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임신한 돼지 방의 온도를 냉방장치를 설치해 20∼25℃ 유지했을 때 실온(25∼35℃) 보다 어미돼지 사료 섭취량이 21% 증가했으며, 한배에서 난 새끼돼지의 체중 증가량도 9% 높았다. 또한 어미돼지의 사료 내 에너지를 1㎏당 3,400㎉ 수준으로 맞추고, 포도당 5%를 추가 급여한 어미돼지가 1㎏당 3,300㎉로 급여한 어미돼지보다 체중 손실량 이유 시 체중에서 임신 109일령 체중을 뺀 값 이 27% 낮았다.

비육돈의 경우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는 비테인을 사료에 0.1% 첨가했을 때 1일 체중 증가량이 6% 높았고, 스트레스 지표인 혈중 코르티솔 농도가 12% 낮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돼지가 받는 고온스트레스를 줄여주면 사료 섭취량이 늘어 생산성이 높아지고 농가 소득이 증대된다.”며, “올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하절기 돼지 사양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