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나른함 쫒고 활력 돋우는 쌉싸름한 제철약초들
봄철 나른함 쫒고 활력 돋우는 쌉싸름한 제철약초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4.0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덕, 쑥, 갯기름나물 춘곤증 이겨낼 비타민 풍부

코로나19사태 속에서도 봄은 찾아왔다. 봄철을 맞아 피로감과 졸음이 몰려오고 식욕부진과 소화불량 때로 현기증을 겪는 것은 춘곤증 때문이다. 이 춘곤증은 신체의 일시적 환경부적응증으로, 비타민 B1, C, 무기질이 많고 쌉사름하게 입맛을 돋우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은 춘곤증을 이겨내고 활력을 돋우는 제철약초로 더덕과 쑥, 갯기름나물을 추천했다.

(시계방향으로) 쑥 버무리, 갯기름나물무침, 더덕무침. [사진=농촌진흥청]
(시계방향으로) 쑥 버무리, 갯기름나물무침, 더덕무침. [사진=농촌진흥청]

더덕은 뿌리에 혹이 더덕더덕 붙어있다고 이름 붙었으며, 폐와 기관지를 촉촉하게 하고 가래를 없어주고 열을 내리고 독을 풀어주는 효능을 가진 약초이다. 기침과 가래, 발열을 동반한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거나 완화하는 것을 돕는다. 비타민B1과 B2, B6, C, 칼슘, 섬유질이 함유되어 춘곤증을 쫒는다.

사포닌 성분으로 쌉싸름한 맛을 내는데 물에 잘 녹기 때문에 물에 오래 담그면 안 된다. 껍질을 벗긴 후 소금물에 10분간 담갔다 쓰면 쓴맛은 줄이고 사포닌 성분을 지킬 수 있다. 더덕은 무침, 구이로 요리하면 더덕의 쌉싸름한 맛과 고추장의 달짝지근한 맛이 궁합을 이뤄 봄철 입맛을 찾을 수 있다.

쑥은 성질이 따뜻해 환절기 차가운 기운이 몸속에 들어와 생기는 감기와 소화불량, 식욕부진을 예방해주고 장기들을 따뜻하게 보호한다. 또한 비타민 A, B, C와 칼슘 등 영양소가 많아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질병에 대한 면역력을 높인다. 항균과 해독작용이 있고 소화액 분비를 늘려 소화를 돕는다.

예부터 향긋한 향과 시원한 맛으로 봄에 어린순은 쑥떡과 쑥버무리, 쑥전, 쑥국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고, 성숙한 쑥은 약으로 쓰인다.

방풍나물로도 알려진 갯기름나물은 한약재로 쓰이는 원방풍과는 기원이 다르다. 식재료로 이용하는데 차고 서늘한 성질의 약을 써서 열증을 제거하는 청열 작용, 해독, 진통 효능이 있다. 비타민 B1, B2, C, 칼륨, 칼슘 등이 있어 춘곤증을 벗어나는데 도움이 되고 기존 연구 결과 염증 매개체 사이토카인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어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 질환에 도움이 된다.

갯기름나물의 어린순은 쌉쌀하고 달짝지근하면서 향긋한 맛으로, 쌈과 무침, 장아찌, 전 등으로 이용하면 풍미가 좋다. 살짝 데쳐서 갖은 양념에 무쳐 먹기도 한다. 길거나 굵은 줄기는 소화에 방해가 될 수 있어 제거하여 조리하고 냉장고에 보관할 때 물기 있는 키친타올에 싸서 위생비닐에 넣어두면 수분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