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 6일 남해안으로 상륙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 6일 남해안으로 상륙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8.0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는 지난 8월 2일(금) 9시께 괌 북동쪽 약 1,120km 해상에서 발생하여, 5일(월)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km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태풍 프란시스코는 현재 강도는 중(최대풍속 시속 97km(초속 27m)), 크기는 소형(강풍반경 약 220km)으로 5일 밤까지 현재의 강도를 유지하겠고, 6일(화) 밤~7일(수) 새벽 남해안에 상륙한 후 수증기 공급 약화, 지면 마찰 등에 의해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남자 이름이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는 지난 8월 2일(금) 9시께 괌 북동쪽 약 1,120km 해상에서 발생하여, 5일(월)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km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자료=기상청]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는 지난 8월 2일(금) 9시께 괌 북동쪽 약 1,120km 해상에서 발생하여, 5일(월)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6km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자료=기상청]

 

기상청은 “앞으로 태풍은 5일 밤~6일 새벽 일본 규슈를 지나면서 1차적으로 약화되겠고, 6일 밤에는 해수면온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남해상을 지나 남해안(여수~통영 부근)에 상륙하면서 약화되겠다”고 전망했다.

이 태풍은 우리나라를 향해 점차 북동진하여 6일 오후 제주도 동쪽해상을 지나, 6일 밤~7일 새벽에 남해안(여수~통영 부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후 7일(수) 오전에 충청도, 오후에 강원영동으로 이동하여, 밤에는 동해안으로 빠져나가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이 북상하여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6~7일에 전국에 순차적(남부→중부)으로 비가 내리겠고 6일 오후(12~15시) 경남해안에 비가 시작되어 점차 제주도와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고 7일 새벽(00~06시)에 전국(제주도 제외)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비가 오겠다.

이후, 태풍이 강원도를 지나 동해상으로 진출함에 따라 7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후에 전국 대부분 지방의 비가 그치겠으나, 강원도는 밤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6~7일)은 강원도, 충북, 경상도 50~150mm(많은 곳 경남해안, 강원영동 200mm 이상) 서해안을 제외한 서울, 경기도, 충남, 전라도, 북한은 10~60mm, 중부서해안, 전라서해안, 제주도, 울릉도, 독도(7일)sms 5~40mm로 예상했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로 인해 6일 밤~7일 오전에는 태풍의 이동경로에 가깝거나, 그 우측에 위치하는 경상도와 강원도, 충청북도를 중심으로 최고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다.

특히 수증기가 높은 지대를 따라 상승하여 비구름이 더욱 강해지는 경상해안과 강원영동는 시간당 20~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고, 총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다.

6~7일에 태풍의 경로에서 오른편에 위치하는 남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시속 90~108km(초속 25~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내륙에서도 시속 54~72km(초속 15~20m)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5일 오후에 남해서부 먼바다부터 물결이 점차 높아져(3m 이상) 6~7일에는 남해상과 동해상을 중심으로 물결이 최대 6m 이상 높게 일겠고, 만조기간까지 겹치면서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한편 8월 4일(일) 오후 3시 께, 필리핀 마닐라 동북동쪽 약 1,13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는 5일 09시 현재, 소형급 태풍으로(최대풍속 시속 86km(초속 24m), 강풍반경 약 220km)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860km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34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 레끼마는 고수온 해역(29도 이상)을 지나면서 점차 발달하겠고, 9일(금)에 일본 오키나와 서쪽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와 우리나라 주변 바람 방향에 따라 태풍 진로가 매우 유동적이다.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과일나무의 하나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