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앞바다에서 규모 3.8 지진…동해 지진과는 연관성 적어
울진 앞바다에서 규모 3.8 지진…동해 지진과는 연관성 적어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4.2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새벽 5시 45분, 울진군 동남동쪽 38km해역서 발생 피해 없을 것

22일 새벽 5시 45분 19초 경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km 해역(위도 36.86 경도 129.80)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발생했다. 약 4분 후에는 규모 1.3의 여진이 1차례 더 발생했다. 기상청은 규모가 3.5이상이므로 즉시 지진속보를 내고, 진앙반경 50km이내인 대구, 경북지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22일 새벽 5시 45분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km해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일어나, 대구 경북 강원일대 주민들이 체감했다. [사진=기상청]
22일 새벽 5시 45분 규모 3.8의 지진이 일어난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km해역. [사진=기상청]

이번 지진의 발생 깊이는 21km로 내륙과 거리가 가까워 경북과 강원에서는 계기진도 3, 충북에서는 계기진도 2가 기록되었다. 계기진도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차된 차가 약간 흔들릴 정도이며, 계기진도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이 느낄 수 있을 정도를 말한다.

오전 7시 현재 경북에서 11건, 강원에서 1건 지진발생을 인지하고 총 12건이 접수되었으나, 별다른 피해신고 접수는 없었다. 대구기상지청은 “진앙지와 가까운 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일부 흔들림을 느낄 수 있지만,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난 19일에도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일어난 바 있어 연관성에 관한 의문이 제기되었으나, 기상청은 “진앙지가 116km 떨어져 있어, 두 지진 사이의 연관성은 적다”고 발표했다.

실제 기상청 자료에 의하면 1978년 이후 현재까지 진앙반경 50km 이내로 규모 3.0이상의 지진은 총 20차례 있었다. 경북 울진군 일대에서 12차례, 영덕군 일대에서 8차례가 발생했다.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2004년 5월 29일 규모 5.2로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74km 해역에서 발생했고, 최근에는 2019년 1월 1일 규모 3.1의 지진이 경북 영덕군 동북동쪽 29km 해역에서 발생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