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건축물 지진대비 성능확보 16%에 불과…전문가 심포지엄
서울 건축물 지진대비 성능확보 16%에 불과…전문가 심포지엄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2.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주제로 개최

최근 경주, 포항 등 우리나라에도 규모가 큰 지진이 일어나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인식이 생기는 가운데, 서울시 건축물 중 내진성능 확보비율은 16%에 불과하다.

서울시는 지진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내진보강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3일 오후 4시 서울시청 지하2층 바스락 홀에서 전문가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서울시는 3일 서울시청 바스락홀에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를 주제로 전문가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3일 서울시청 바스락홀에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를 주제로 전문가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사진=서울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를 주제로 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건축구조기술사, 건축공학과 교수 등 관련분야 전문가가 참여해 필로티 구조물, 비구조재 등 건축물 내진성능 개선과 관련한 현실적인 대책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질의응답을 통해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심포지엄에서 서울시는 ‘서울시 건축안전센터 소개 및 민간건축물 내진성능 개선 지원사업 추진경과’를 발표한다. 이어 이호찬 건축구조기술사회 부회장은 ‘필로티 구조물의 내진 성능보강’, 한국지진공학회 이상헌 단국대 교수는 ‘지진발생시 비구조재에 의한 피해방지’, 한국지진공학회 엄태성 단국대 교수는 ‘긴급피난시설 소개’를 주제로 발표한다.

서울시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심포지엄을 통해 민간건축물 내진보강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을 기대하며, 지진에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9월 지진안전 대시민 심포지엄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우리집’ 심포지엄을 개최한 바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