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제70주년 제헌절 경축식 거행
국회, 제70주년 제헌절 경축식 거행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7.1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 "연말까지 여야 합의 개헌안 도출에 최선"

국회는 7월 17일 오전 제70주년 제헌절을 맞아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경축식을 거행했다. 이 경축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김명수 대법원장 등 5부 요인과 여야 대표, 의원과 외빈이 참석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경축사를 통해 “연말까지 여야 합의된 개헌안 도출하도록 최선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은 표결조차 못하고 무산됐다. 오늘 제70주년 제헌절은 새로운 헌법과 함께 맞이하길 기대했으나, 매우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국민의 80%는 개헌을 재추진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며 “국민이 요구하는 개헌이기에 국회는 반드시 응답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제70주년 제헌절을 맞아 17일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경축식을 거행했다. 이 경축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김명수 대법원장 등 5부 요인과 여야 대표, 의원과 외빈이 참석했다. [사진=국회]
국회는 제70주년 제헌절을 맞아 17일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경축식을 거행했다. 이 경축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김명수 대법원장 등 5부 요인과 여야 대표, 의원과 외빈이 참석했다. [사진=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로 쟁취한 1987년 헌법은 독재에 맞서 대통령 직선제만이 민주화의 첩경이라고 생각해서 만들어진 체제이다.”라고 설명하고 “그동안 국민의 정치의식과 사회는 성숙했고, 31년 전 옷을 그대로 입기에는 너무 커져있다. 이제 헌 옷을 과감히 벗어버리고 새 옷으로 갈아입을 때가 된 것이다”고 개헌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는 혹한의 그 겨울, 광장에 섰던 촛불혁명의 요구이기도 하다. 올해 연말까지 여야가 합의된 개헌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국회의장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2014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했던 ‘청청여여야야언언’(靑靑與與野野言言·청와대는 청와대다워야 하고, 여당은 여당다워야 하고, 야당은 야당다워야 하고, 언론은 언론다워야 한다)을 언급하고 “여기에 덧붙여 ‘국국의의’(國國議議) 나라다운 나라는 국회가 국회다워질 때 완성될 수 있을 것이다. 국회에 첫 등원하던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 눈높이를 맞추면 개헌은 불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미 수많은 논의를 거쳤기 때문에 여야간 선거구제 개편과 개헌의 입장차도 그리 크지 않다”며 “유불리를 따지는 정략적 개헌은 있을 수도 없고 될 수도 없다. 당위성과 진정성으로 접근하면 언제라도 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고, 절차에 따라 국민투표에 부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촛불혁명'과 '한반도 평화'를 헌정사상 유례가 없던 두 가지 사건으로 규정하면서 "세계가 주목하는 대변화속에서 우리 대한민국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전 분야에서 패러다임 대전환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촛불혁명과 현 정부의 탄생, 그 이전과 이후는 완전히 다른 대한민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17일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열린 제70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이 17일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열린 제70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

문 의장은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며 최후의 보루이다. 국회가 펄펄 살아 있을 때 민주의의도 살고 정치도 살았다. 무신불립(無信不立: 신뢰가 없으면 설 수 없다)이다. 국민의 신뢰를 얻으면 국회는 살았고,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지리멸렬했다.”며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길, 촛불혁명의 정신을 완성하는 길,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국민의 명령인 개헌을 완수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대한민국 헌법의 역사를 거론하며 “독재자의 권력유지 수단으로 악용되기도 수차례였다. 권력자에 의한 개헌은 국민의 기본권을 제한했고 헌법의 가치를 짓밟았다. 그 시대에는 헌법은 있으되 살아있는 헌법이 아니었다.”며 “다시 국민 품으로 헌법을 찾아오기까지 너무 많은 희생이 따라야 했다. 국민이 헌법을 속속들이 알고 생활 속에서 헌법을 실천할 때 살아있는 헌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헌법은 소수 정치인과 법조인, 학자들의 전유물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며 “ 헌법은 우리 생활 곳곳에 공기처럼 있는 것이다. 국민 모두가 헌법을 민주시민의 상식으로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헌법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희장은 “제헌절 70주년인 오늘, 저를 정치의 길로 이끌었던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며,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통일에의 꿈이 무지개처럼 솟아오르는 세상’에 대한 꿈과 희망을 떠올려 본다”며 “이전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대한민국을 다 함께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라며, 주권자의 뜻이 담긴 대한민국 최고규범 헌법의 가치와 정신이 영원히 지켜지기를 기원한다”고 경축사를 마무리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