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역주행 "시대의 지성 故 이어령이 남긴 유산을 다시 읽다"
베스트셀러 역주행 "시대의 지성 故 이어령이 남긴 유산을 다시 읽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4-2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도서 베스트셀러 ㆍ공공도서관 대출 급증

지난 2월 26일 영면에 든 故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 관련 도서들이 역주행하여 베스트셀러 순위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공공서도관 대출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문고가 집계한 4월 셋째 주(4. 13 ~ 4. 19.) 주간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이 종합 7위에 올랐으며 인문분야에서는 1위를 지켰다. 또 인문분야에서는 4위에 《거시기 머시기》, 18위에 《메멘토 모리(이어령 대화록 1)》가 올랐다. 

특히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은 이어령 장관이 영면한 무렵인 2월 마지막 주(2. 23 ~ 3. 1) 인문 분야 1위에 올라 9주째 자리를 유지했다. 지난해 10월 발간된 이 책은 이어령이 마지막으로 들려주는 삶과 죽음에 대한 김지수 기자와의 인터뷰를 담고 있다.

지난 故 이어령 전 장관을 추모하는 물결이 서점가에 이어 공공도서관에서도 이어졌다.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이 故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을 추모하기 위해 전국 1,330개 공공도서관에서 소장한 이 전 장관의 저서 199종을 대상으로 최근 10년간(2012.1.1.~2022.3.18.) 공공도서관 대출 현황을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도서관 정보나루’의 대출데이터 1,087,038,270건으로 분석한 결과, 2월 마지막 주 대비 대출량이 가장 상승한 도서는 《디지로그》였고, 3월 첫째 주 가장 많이 대출된 도서는 《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이었다.

[인포그래픽=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인포그래픽=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전주 대비 관련 도서의 대출은 2022년 2월 넷째 주 545건, 3월 첫째 주에는 1,270건으로 133% 상승하였다. 《디지로그》는 디지털 기반과 아날로그 정서가 융합하는 용어로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시대정신을 언급한 작품이다.

대출 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 10년간 가장 많이 대출된 책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게 창조적인 생각법을 풀어낸 《생각 깨우기》(17,190건)였고, 크리스천으로서의 인간적인 망설임을 담은 고백록인 《지성에서 영성으로》(17,112건), 우리말의 특징과 문화, 언어에 담긴 정서를 알아보는 《너 정말 우리말 아니?이어령의 마지막 수업》(16,929건)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103,560건, 34.9%)보다 여성(170,616건, 57.6%)이 22.7% 많았고, 연령별로는 40대(139,318건, 47.0%) → 30대(65,215건, 22.0%) → 50대(37,956건, 12.8%) → 60대(30,559건, 10.3%) → 20대(23,332건, 7.9%) 순으로 대출건수가 많았다.

故 이어령 전 장관의 저서에 나타난 키워드 분석 결과, ‘생각’이 가장 많이 언급됐고 ‘문화’, ‘시대’, ‘사람’이 뒤를 이었다. 이는 전국 1,330개 공공도서관에서 소장한 故이어령 전 장관의 저서 199종의 서명, 목차, 서평의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이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故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은 지적 호기심과 창조적 상상력으로 문화와 소통의 패러다임을 모색하였다. 특히 도서관을 교육부에서 문화부로 이관하고 발전의 기반을 마련한 고인의 업적을 가슴 깊이 새기고 국가대표도서관으로서 그 뜻을 이어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