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도 ‘차귀도’에서 부는 억새바람
무인도 ‘차귀도’에서 부는 억새바람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10-2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문화유산 제주도는 돌과 여자, 그리고 바람이 많아 ‘삼다三多’라고 한다. 제주도에 속한 무인도 중 가장 큰  ‘차귀도’. 그곳에는 은빛 억새가 제주의 강한 바람을 타고 파도처럼 넘실넘실 춤을 춘다. 

차귀도에 살던 이들이 떠나고 30년 동안 드나들 수 없는 섬이었다가 2011년에야 비로소 사람의 발길이 닿아 섬 전체가 환상적인 자연환경을 간직하고 있다.

제주도에서 가장 큰 무인도 차귀도의 억새. [사진=오소후 시인]
제주도에서 가장 큰 무인도 차귀도의 억새. [사진=오소후 시인]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