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경력 명상지도자가 지도하는 브레인명상 유튜브로 만난다
20년 경력 명상지도자가 지도하는 브레인명상 유튜브로 만난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6.01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운영하는 단월드 정읍센터 이수연 수석원장

20년 경력의 명상지도자가 지도하는 브레인명상을 온라인으로 누구나 언제나 무료로 할 수 있다. 유튜브에서 ‘이수연의 참 쉬운 명상’을 통해서다. 이 유튜브를 운영하는 이수연 씨는 20년 경력의 단월드 전북 정읍센터의 수석원장이다.

20년 경력의 명상지도자인 단월드 전북 정읍센터 이수연 수석 원장이 유튜브를 통해 브레인명상을 지도하고 있다. 이 원장은 유튜브에  ‘이수연의 참 쉬운 명상’을 운영한다. [사진=이수연 유튜브 갈무리]
20년 경력의 명상지도자인 단월드 전북 정읍센터 이수연 수석 원장이 유튜브를 통해 브레인명상을 지도하고 있다. 이 원장은 유튜브에 ‘이수연의 참 쉬운 명상’을 운영한다. [사진=이수연 유튜브 갈무리]

정읍센터에서 회원들과 만나 브레인명상을 지도하던 이수연 원장이 유튜버가 된 것은 코로나19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후 사회적 격리에 들어가면서 단월드 정읍센터도 이에 동참했다.

이수연 원장은 센터 대신 온라인으로 회원을 만나 브레인명상을 지도하기 시작했다. 브레인명상을 전혀 모르는 일반인들도 따라할 수 있도록 유튜브 운영자 이름을 ‘이수연의 참 쉬운 명상’이라 했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몸과 뇌가 건강해지는 운동법, 수련법과 쉬운 명상을 알려준다.

올해 유튜버가 된 이수연 원장은 3달 남짓 기간 동안 동영상 83개를 올렸다. 최근에 올린 브레인명상 동영상을 보면 홈트레이닝, 면역력 관련 내용이 중심으로 올린다.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4월 29일), ‘유연성을 키우는 단월드 수련’(4월30일), ‘편안하게 따라하면서 몸 좋아지는 홈트레이닝’(5월 8일), ‘온 몸이 쫙 풀어지는 홈트레이닝‘(5월 15일), ‘단월드 정읍센터 온라인 수련, 면역력을 높이는 체조, 호흡, 명상’(5월 18일), ‘면역을 높이는 체조, 호흡 명상(5월 19일), ‘따라 하기 쉬운 체조, 호흡명상, 브레인명상(5월 22일), ‘잠들기 전 숙면을 위한 호흡, 명상 따라 해 보세요’(5월22일), ‘단월드 정읍센터 온라인 수련, 면역력을 높이는 체조, 호흡 명상’(5월 29일) 등 알찬 내용의 명상 영상이 이어진다.

이수연 원장의 유튜브에서는 면역력을 높이는 체조, 호흡명상, 메시지 명상 등 다양한 명상을 체험할 수 있다. [사진=이수연 원장 유튜브 갈무리]
이수연 원장의 유튜브에서는 면역력을 높이는 체조, 호흡명상, 메시지 명상 등 다양한 명상을 체험할 수 있다. [사진=이수연 원장 유튜브 갈무리]

 

그는 온 몸을 움직이는 동적 명상뿐만 아니라 호흡 수련에 메시지 명상도 지도한다.

이수연 원장은 브레인명상을 하기 전 메시지 명상으로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이승헌 총장의 저서《커넥트》의 한 구절을 소개하기도 했다.

“우리 영혼의 에너지는 자유롭고 가벼워지고 싶어 합니다. 사랑하고 싶어 합니다. 다른 사람과 교류하고 싶어 합니다. 기쁘고 평화로워지고 싶어 합니다. 다른 사람들과 교류하고 싶어 합니다. 기쁘고 평화로워지고 싶어 합니다. 이러한 에너지 상태를 갈구하는 것이 우리 영혼의 특성입니다.”

이수연 원장은 정읍센터에서  브레인명상을 지도하고 매주 금요일에는 온라인에서도 지도한다. [사진=이수연 유튜브 갈무리]
이수연 원장은 정읍센터에서 브레인명상을 지도하고 매주 금요일에는 온라인에서도 지도한다. [사진=이수연 유튜브 갈무리]

이수연 원장은 매주 금요일 온라인으로 브레인명상을 지도한다. 코로나19 대책으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고 나서다.

그는 유튜브에서 “오프라인 정규 수련을 다시 시작했는데, 온라인 수련을 원하는 회원이 많아 센터 수련 외에 금요일에는 온라인 수련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20년 경영의 명상전문가가 직접 지도하는 동영상을 보면서 누구나 생활 속에서 브레인명상을 할 수 있다. 참 쉬운 명상이다.

1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