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년 전 신안해저선 유물, 문화상품으로 되살아나다
700년 전 신안해저선 유물, 문화상품으로 되살아나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2.0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국립광주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 개발

700년 전 신안해저선 유물이 문화상품으로 되살아났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은 전통문화유산활용 상품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국립광주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을 개발하여 출시하였다.

도자의 정원 상품사진.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도자의 정원 상품사진.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신안선은 중세 무역선으로 1323년경 중국에서 일본을 향해 출항하였지만 고려 신안 앞바다에서 침몰하고 말았다. 이후 1975년 신안 섬마을 어부가 중국도자기를 우연히 발견하면서 다시 세상에 알려졌고, 당시 해저 20m지점에서는 도자기와 각종 공예품 약 2만7천 점, 중국동전 28톤 등이 발굴되었다.

국립광주박물관은 신안해저선에서 발굴한 수중 유물 1만 7천여점과 한국의 청자・분청사기・백자는 물론 아시아 도자 발달사까지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특색 있는 박물관이다.

공진원, 도자의 정원 상품 사진.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공진원, 도자의 정원 상품 사진.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이번 공진원에서 개발한 국립광주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은 박물관의 정체성과 소장품의 대표성, 대중적 수요를 고려하여, 크게 두 가지 주제로 구성하였다. ▲차를 마시고 향을 피우고 꽃을 즐기던 중세 동아시아 선조들의 문화 코드에서 영감을 얻은 <국립광주박물관 브랜드 문화상품, 도자의 정원>, ▲ 1976년부터 9년여간의 수중 발굴을 거쳐 그 모습을 드러낸 신안해저선과 그 유물을 모티프로 한 <해저 유물이 들려주는 700년 전 이야기, 신안해저선 문화상품> 등의 주제별 문화상품 53종이다.

공지원, 신안해저선 유물 문화상품.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공지원, 신안해저선 유물 문화상품.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해당 개발 상품들은 국립광주박물관 문화상품점을 비롯하여,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온라인 판매처, 공진원 갤러리숍(공예정원)에서 만날 수 있다.

김태훈 원장은 “국립광주박물관 문화상품은 한·중·일이 활발하게 교류하며 서로의 취향과 미감을 주고받았던 700여 년 전 중세 동아시아의 아름다움을 일상 공간에 두고, 보고, 만지며 즐길 수 있는 문화상품으로 개발하였다. 시간과 공간을 훌쩍 넘어 까마득한 고대의 문을 여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지원, 신안해저선 유물 문화상품.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공지원, 신안해저선 유물 문화상품. [사진제공=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2016년부터 추진된 공진원의 <전통문화유산활용 상품개발 사업>은 전통과 함께 오랜 시간 이어져 내려온 문화유산의 가치를 발굴하여 문화상품을 개발·보급함으로써 문화사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우수한 한국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 목적이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