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에 ‘랜섬웨어 주의보’ 연하장, 연말정산 등으로 위장
연말연시에 ‘랜섬웨어 주의보’ 연하장, 연말정산 등으로 위장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12.2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킹메일 주의, 주요 데이터 백업, 최신버전 소프트웨어 사용 등 예방 최선

연말 연시 카드나 연하장 등으로 위장해 메일에 포함된 출처 불명의 URL클릭을 유도하거나 ‘연말정산 변경사항 안내’ 등 공공기관을 사칭해 첨부파일 실행을 유도하는 등 랜섬웨어 감염을 유도하는 사이버 위협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연말연시 각종 사회적 이휴를 활용해 악성코드가 첨부된 메일을 발송해 렌섬웨어 감염을 유도하는 해킹 등 사이버 위협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 만큼 국민의 주의를 당부했다.

랜섬웨어 피해예방 5대 수칙.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랜섬웨어 피해예방 5대 수칙.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데이터를 암호화하여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이를 인질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코드이다. 최근 신뢰할 수 있는 개인이나 조직을 사칭해 공격 대상에게 악성코드 감염을 유도하여 민감한 개인정보 등을 빼내는 공격기법인 ‘사회공학기법’을 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감염사례 및 대응방안을 안내하고 개인‧기업체 보안점검을 통한 보안강화를 권고했다. 주요 대응방안으로 ▲최신버전 SW 사용 및 보안 업데이트 적용 ▲출처가 불명확한 이메일과 URL 링크 클릭 주의 ▲파일 공유 사이트 등에서 다운로드 주의 ▲중요한 자료는 정기적 백업 등이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랜섬웨어 감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상 징후 24시간 모니터링 및 침해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복구 및 예방을 위한 기술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손승현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사실상 데이터 복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외부 매체를 이용한 백업, 최신 보안 업데이트 등의 예방이 최선이다. 특히 해킹 메일에 첨부된 URL 클릭과 첨부파일 실행을 유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