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두꺼비' 울음소리 들을 수 있다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두꺼비' 울음소리 들을 수 있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7.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호종 관리를 위해 ‘두꺼비 지킴이’, ‘맹꽁이 돌보미’ 등 시민 활동 운영 예정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건강한 환경의 지표인 두꺼비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여의샛강생태공원(이하 여의샛강)에서 보호종인 두꺼비 개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발견한 수십만 개의 알이 부화하여 올챙이 시절을 끝내고 성체로 뭍에 상륙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두꺼비는 멸종위기 야생동ㆍ식물 관심대상으로, 서울 도심인 여의샛강에서 대규모로 발견됐다는 점이 이례적이다.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발견된 두꺼비 [사진=서울시]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발견된 두꺼비 [사진=서울시]

이번 발견은 여의샛강을 위탁운영 중인 ‘사회적협동조합 한강(이하 한강조합)’의 생태모니터링 활동 성과로, 한강조합은 인공적인 간섭을 줄이고 민감한 시기에 시민들의 접근을 차단하는 등 적응형 공원관리로 생태계의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여의샛강에서는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324-2호), ▲황조롱이(천연기념물 323-8호), ▲원앙(천연기념물 327호) 등이 차례로 확인된 바 있으며, 장마철에는 멸종위기 2급으로 지난해 여름 번식에 성공한 맹꽁이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발견된 맹꽁이 알 [사진=서울시]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 발견된 맹꽁이 알 [사진=서울시]

아울러 한강조합은 여의샛강의 보호종 관리와 생태계 보호를 위해 ‘두꺼비맹꽁이 학교’와 ‘두꺼비 지킴이’ ‘맹꽁이 돌보미’ 등 시민 참여 활동을 운영할 계획이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