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농산물 집결지 가락시장에 서울 최대 ‘옥상텃밭’ 조성
전국 농산물 집결지 가락시장에 서울 최대 ‘옥상텃밭’ 조성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12.0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환경‧경관‧휴식 개념 도입된 1,200제곱미터 규모

전국팔도 농산물 집결지인 가락시장 옥상에 1,200제곱미터 규모의 서울시 최대 ‘옥상텃밭’이 조성되었다. 서울시가 생태환경과 경관, 휴식의 개념을 도입해 ‘서울시민-가락시장상인-농업인’이 함께 가꾸는 텃밭을 만든 것이다.

서울시가 가락시장 옥상에 조성한 1,200제곱미터 규모의 '옥상텃밭'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가락시장 옥상에 조성한 1,200제곱미터 규모의 '옥상텃밭' 조감도. [사진=서울시]

가락몰 옥상에 조성한 옥상텃밭에는 쌈채소와 열매채소를 비롯해 숲속 생태계를 연상시키는 고사리와 더덕 등 산나물을 심고,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보리와 수수 등 곡식류를 심어 정겨운 농촌 풍경이 담았다. 또한 꿀벌을 유인할 수 있는 매화와 허브를 심처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만들었다.

그동안 서울시는 ‘안전한 먹거리 생산’의 자급자족을 목적으로, 30제곱미터 규모로 상자형 텃밭 보급, 자투리 공간의 소규모 텃밭 조성해왔다. 2019년 현재 1,316개소 총면적 137,601제곱미터의 옥상텃밭을 조성했다.

서울시는 옥상텃밭이 도농상생의 상생적 공간으로, 농촌을 이해하고 농업의 소중함을 알릴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그 중 하나로 전국여성농민회와 함께 농업활동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 송임봉 도시농업과장은 “가락시장 옥상텃밭이 도시와 농촌의 상생공간으로 시민과 소통하는 공간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시열섬완화 등 기후 변화 대응이 가능한 옥상 텃밭을 민간시설에도 확대 조성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