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 작품 5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증
피카소 작품 5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증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6.30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자호 피카프로젝트 대표, “아시아 어린이 교육에 써달라”
송자호 피카프로젝트 대표(사진 왼쪽)가 30일 파블로 피카소 작품 5점을 아시아 어린이 교육을 위해 써달라고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증했다.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송자호 피카프로젝트 대표(사진 왼쪽)가 30일 파블로 피카소 작품 5점을 아시아 어린이 교육을 위해 써달라고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증했다.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송자호 피카프로젝트 대표가 6월 30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아시아 어린이 교육을 위해 써달라고 파블로 피카소의 작품 5점을 기증했다.

송자호 대표는 “아버지의 기부활동을 보며 자라 와서 그런지 제가 가진 것들을 나눌 수 있는 방법을 늘 고민해왔다.”며 “아버지를 통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업을 자연스레 접해 오랫동안 지켜보면서 기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한다는 믿음이 생겨 이번에 기증하게 됐다. 아시아 어린이들의 미래를 밝혀주는 데 작품들이 소중하게 쓰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갤러리를 운영하는 송자호 대표는 이에 앞서 6월 20일에는 유니세프 후원 자선 경매를 열어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기도 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따르면 이번에 송자호 대표가 기증한 작품은 피카소가 1930년대 연필과 펜으로 그린 무제 드로잉 5점이다. 피카소의 일상을 담은 스케치 습작으로 피카소 고유의 화풍과 특색을 느낄 수 있는 한 작품들이다. 미술계에서는 피카소의 초기 스케치 습작이라는 면에서 10억 원 이상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보고 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송자호 대표가 기증한 작품 5점은 경매를 통해 기금으로 마련하여 유니세프의 아시아 어린이 교육 지원 캠페인 ‘스쿨스포아시아(Schools for Asia)’에 전액 사용할 계획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아버지와 아들의 대 이은 나눔에 저와 직원들 모두 큰 영감과 감동을 받았다. 갤러리의 가장 큰 자산인 귀한 작품들을 어린이를 위해 선뜻 기부해주신 송자호 대표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아시아어린이들의 희망과 꿈을 지키는 데 기금을 소중하게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