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이용자 10명 중 3명 사이버폭력 가해 또는 피해 경험
인터넷이용자 10명 중 3명 사이버폭력 가해 또는 피해 경험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1-29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인터넷이용자 10명 중 3명은 사이버폭력 가해(21.6%) 또는 피해(24.7%)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은 “2018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한 결과 사이버폭력 경험률이 32.8%로 인터넷이용자 10명 중 3명은 사이버폭력 가해(21.6%) 또는 피해(24.7%)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2018년 10월 2일부터 11월 23일까지 총 7,562명(학생, 일반성인, 교사, 학부모)을 대상으로 사이버폭력 가해 및 피해 경험에 관해 언어폭력, 명예훼손, 스토킹, 성폭력, 신상정보유출, 따돌림, 갈취, 강요 8개 유형을 조사한 결과 2017년(26.0%) 대비 6.8%p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사이버폭력 가해 행동을 한 공간으로 학생과 성인 모두 ‘채팅, 메신저’인 경우가 가장 많았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사이버폭력 가해 행동을 한 공간으로 학생과 성인 모두 ‘채팅, 메신저’인 경우가 가장 많았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학생은 29.5%, 성인은 43.1%가 사이버폭력 경험이 있다고 응답하여 2017년 대비 학생 4.7%p, 성인 13.3%p가 증가한 것으로 성인의 증가 폭이 더 높게 나타났다. 학생의 경우 중학생이, 성인의 경우는 특히 20대가 사이버폭력 경험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유형별 경험률을 보면 학생과 성인의 가해와 피해 경험 모두에서 ‘언어폭력’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학생의 경우, 언어폭력(가해 경험 19.3%, 피해 경험 18.7%)을 제외한 유형의 경험은 5% 내외인 반면, 성인은 언어폭력 외의 유형에 대한 가해 또는 피해 경험이 10%대에서 많게는 20%대로 집계되어 상대적으로 더 다양한 유형의 사이버폭력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 되었다.

사이버폭력 피해를 경험한 공간 역시 가해 경험 공간과 유사하며 성인의 경우, ‘이메일, 문자 메시지’를 통한 피해 경험률이 가해 경험률 대비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사이버폭력 피해를 경험한 공간 역시 가해 경험 공간과 유사하며 성인의 경우, ‘이메일, 문자 메시지’를 통한 피해 경험률이 가해 경험률 대비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자료=방송통신위원회]

 

가해행동 공간은 학생과 성인 모두 ‘채팅, 메신저’(학생:53.1%, 성인:34.0%)인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피해를 경험한 공간 역시 가해 경험 공간과 유사하나 성인의 경우, ‘이메일, 문자 메시지’를 통한 피해 경험(성인:29.3%)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해 이유는 ‘상대방이 먼저 그런 행동을 해서’(학생:43.1%, 성인:30.4%), ‘상대방에게 화가 나서‘(학생:35.7%, 성인:31.2%)가 많았다. 가해 후 심리는 ‘미안하고 후회스러움’(학생:53.2%, 성인:53.6%), ‘문제가 생길까 봐 걱정됨’(학생:48.9%, 성인:54.1%)이란 답변이 많았다.

2019 사이버폭력 실태조사 결과는 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www.kcc.go.kr)와 한국정보화진흥원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홈페이지(www.아인세.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