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잎에 항산화ㆍ당뇨 억제 성분 풍부
팥잎에 항산화ㆍ당뇨 억제 성분 풍부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1.1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토종 팥 종자ㆍ잎 연구, 팥잎 활용 가능성 열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업유전자원센터가 보유한 한국 토종 팥 유전자원 223종의 종자와 잎을 분석한 결과, 팥잎에 항산화ㆍ당뇨 억제 등의 성분이 풍부한 것을 확인했다.

팥은 비타민 B1 등 영양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으며 조선시대에도 당뇨에 주로 처방했으며, 팥잎에는 항산화·당뇨 억제 등의 성분이 풍부하다. [사진=농촌진흥청]
팥은 비타민 B1 등 영양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으며 팥잎에는 항산화ㆍ당뇨 억제 등의 성분이 풍부하다.   [사진=농촌진흥청]

팥은 주로 아시아에서 생산되며, 비타민 B1 등 영양분을 많이 함유하여 최근 기능성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팥잎은 조선시대 식이요법 의학서 '식료찬요(食療纂要)'에서 소갈(당뇨)에 주로 처방한 기록을 볼 수 있다.  전라도 지방에서는 예로부터 팥잎을 된장국, 물김치, 쌈 등 다양한 음식으로 만들어 먹었다.

이번 연구는 기능성 물질로 알려진 이소플라본 계열 물질 중 하나인 제니스테인(genistein) 함량과 항당뇨, 미백 효과를 비교 평가한 것이다. 이소플라본 중 항암, 항산화, 골다공증 억제 활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된 제니스테인가 종자에는 14.7ug/100g, 잎에는 195.2ug/100g이 들어 있어 약 27배 많았다. 또한, 이당류를 분해하는 알파 글루코시다제(α-glucosidase)를 억제하는 항당뇨 능력은 팥잎이 종자보다 2.3배 높았다.
팥잎이 멜라닌을 생성하는 타이로시나아제(Tyrosinase)를 억제하는 능력이 종자보다 약 4.2배 높아 미백 효과도 더 나은 것으로 밝혀졌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유전자원센터 이정로 박사는 “우리나라의 토종 팥잎의 생리활성 관련 연구 결과는 농업 부산물 활용을 통한 식의약소재 개발 등 바이오산업에서 주요 기반 정보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