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대, 교육부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
서정대, 교육부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8.18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대학교(총장 양영희)는 교육부의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가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 대학으로 선정됐다고 8월 18일 밝혔다.

교육부의 ‘대학기본역량진단’은 대학교육 정상화와 인구감소에 따른 대학정원 감축을 위해 대학의 교육 여건, 학사 관리, 교육 과정, 학생 지원, 교육성과 등의 지표를 토대로 고등교육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요소들을 3년 주기로 종합 평가하는 정책이다. 교육부 3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은 발전 계획 및 성과, 교육 여건, 대학 운영의 책무성, 교육과정운영 및 산학협력, 학생지원, 교육성과 등 6개 항목 14개 지표의 진단 결과를 합산해 결과를 도출했다.

서정대학교는 교육부의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가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 대학으로 선정됐다. [사진제공=서정대학교]
서정대학교는 교육부의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가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 대학으로 선정됐다. [사진제공=서정대학교]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에 참여한 대학은 일반대와 전문대를 합해 총 285개교로, 이 중 전문대는 136개교 가운데 서정대를 포함해 97개 학교가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됐다.

서정대학교는 ‘일반재정지원대학’에 선정되어 이에 따라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일반재정지원(대학혁신지원사업비)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서정대학교는 개교 이래 지속적인 교육환경 개선과 현장실무 최고의 교수진을 구축하여, ‘취업에 강한 대학’으로 공무원 128명 배출과 최우수 국가자격증 취득 대학, 11년 연속 기능장 39명 배출 등 전국 최고 수준의 대학으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2021학년도 입시에서도 입학정원 100명 이하 제외기준으로 경기 북부 유일의 100% 신입생 충원율을 달성한 바 있다.

서정대학교 양영희 총장은 “이번 선정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학생들과 학교를 위해 헌신하는 모든 교직원의 덕분이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고 “이번 일반재정지원대학 선정으로 안정적인 대학 운영을 통하여 젊고 강한 우리 서정대학교가 지속적인 발전의 성장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발표는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가결과로 이의신청 등 후속 절차를 거쳐 8월 말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최종 확정된다.

0
1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