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한 꽃으로 코로나 우울 날리고, 집안 활력 충전
화사한 꽃으로 코로나 우울 날리고, 집안 활력 충전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2.27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균, 가습, 공기정화 효과는 덤, 꽃병의 꽃 수명 연장하는 간단한 방법 소개

새봄을 맞아 코로나19로 우울하고 칙칙했던 집안 분위기를 화사한 꽃을 통해 바꿔보자. 꽃향기와 함께 안정을 되찾고 불안감을 낮출 수 있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 수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코로나 우울을 날리고 집안에 활력을 충전할 수 있는 실내 꽃 가꾸기를 제안했다. 어떤 꽃들이 좋을까?

꽃을 오랫동안 감상하려면 난이 좋다. 난은 1~3개월가량 꽃을 감상할 수 있고 실내공기도 맑게 하기 때문에 매력적인 반려식물이 될 수 있다.

국내 육성 호접란 품종인 '러블리엔젤'(왼쪽)과 '아리아'. [사진=농총진흥청]
국내 육성 호접란 품종인 '러블리엔젤'(왼쪽)과 '아리아'. [사진=농총진흥청]

난 중에는 꽃이 나비를 닮아 ‘호접란胡蝶蘭’이라 불리는 ‘팔레놉시스’는 빛이 부족한 실내에서도 잘 자라 초보자도 키우기 쉽다. 특히 밤에 공기정화능력이 우수해 침실에 적합하다. 국내 육성 품종으로는 ‘러블리엔젤’과 ‘아리아’가 있다. '심비디움’은 화려하고 풍성한 꽃을 피우는데 낮은 온도와 습도에서도 잘 견디고 빛이 잘드는 곳에서 무난히 키울 수 있다. 또한 난 중 음이온과 습도 발생량이 가장 뛰어나다. 심비디움의 국내 육성 품종으로는 ‘샤이니핑크’와 ‘람바다’가 있다.

국내 육성 심바디움 란 품종 '샤이니핑크'(왼쪽)과 '람바다'. [사진=농촌진흥청]
국내 육성 심바디움 란 품종 '샤이니핑크'(왼쪽)과 '람바다'. [사진=농촌진흥청]

꽃의 여왕 장미는 화려한 색과 다채로운 향기로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다. 국내 육성 품종인 흰색의 ‘화이트뷰티’, 분홍색 ‘핑크뷰티’가 있는데 자른 상태에서 수명은 7일 이상이다. 밝은 노란색 바탕에 잎 가장자리가 붉은 노을이 든 듯한 ‘옐로우썬’은 자른 후 14일 정도로 길다.

대표적인 봄꽃인 프리지어는 집안을 달콤하고 상큼한 꽃향기로 가득 채울 수 있다. 향수와 샴푸, 로션 등 향장 제품에 많이 사용되는데 여러 성분 중 대표적인 향기 성분인 ‘리날룰’은 강력한 불안 완화 효과가 증명된 성분이다. ‘베타-오시멘’은 항산화 및 항균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특히 향이 진한 국내 육성 프리지어 품종인 ‘써니골드’는 향기뿐 아니라 색과 모양까지 뛰어나 외국품종 ‘쏠레이’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프리지어의 국내 육성 품종으로는 노란색 ‘써니골드’와 보라색 ‘러브픽션’이 있다.

국내 육성 프리지어 품종인 '써니골드'(왼쪽)와 '러브픽션'. [사진=농촌진흥청]
국내 육성 프리지어 품종인 '써니골드'(왼쪽)와 '러브픽션'. [사진=농촌진흥청]

한편, 꽃병에 꽂은 장미와 프리지어 등은 화분용 꽃보다 수명이 짧지만 간단하게 꽃 수명을 연장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꽃의 수분흡수율을 높이려면 꽃병에 꽃을 꽂기 전 깨끗한 칼로 줄기 끝을 사선으로 매끄럽게 자른다.

꽃병 물에 시중에서 판매하는 절화 수명 연장제를 넣거나 가정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설탕, 레몬즙이나 식초, 락스를 각각 또는 섞어서 넣어주면 좋다. 설탕은 영양공급, 레몬이나 식초는 산도(pH)조절, 락스는 살균효과가 있어 품종별로 차이는 있으나 약 2~3일 정도 꽃 수명 연장이 가능하다. 물 1리터를 기준으로 설탕은 큰 찻숟가락 2~3회(50g), 레몬즙은 큰 찻숟가락 1회(레몬즙 10:물 990), 락스는 작은 찻숟가락 1회(랄스 1: 물 999) 분량으로 섞어주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장과학원 김원히 화훼과장은 “봄을 맞아 화사한 꽃으로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고, 졸업식, 입학식 취소로 어려움을 겪는 화췌농가에 희망을 전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