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빠, 할머니, 그리고 아이들까지 서로가 서로를 끌어안다!
엄마, 아빠, 할머니, 그리고 아이들까지 서로가 서로를 끌어안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2.2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의 품처럼 따스함을 담아낸 '미나리' 가족 포스터 공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스카 유력 후보작 <미나리>가 3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서로를 품어 안는 따스한 감성의 가족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가족 포스터는 팀 미나리(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모두 모여 있는 첫 포스터라서 의미가 남다르다. 아빠 ‘제이콥’ 역의 스티븐 연은 낯선 곳에서의 시작에 대한 기대와 걱정이 공존하는 듯한 눈빛으로 응시하여 새롭게 뿌리내린 이들의 여정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엄마 ‘모니카’ 역의 배우 한예리는 아이들을 품으면서도 ‘모니카’의 엄마이자 할머니 ‘순자’ 역을 맡은 배우 윤여정에게 기대고 있는 모습을 보인다. 이는 엄마가 되어서도 엄마의 품이 그리운 우리의 초상을 그려내 마음을 뭉클하게 만든다.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스카 유력 후보작 '미나리'가 3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서로를 품어 안는 따스한 감성의 가족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제공=판씨네마(주)]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스카 유력 후보작 '미나리'가 3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서로를 품어 안는 따스한 감성의 가족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제공=판씨네마(주)]

 

, 막내아들 ‘데이빗’ 역의 앨런 김과 큰딸 ‘앤’ 역의 노엘 케이트 조는 이 세상을 바라보는 순수한 눈빛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처럼 서로를 품고 품은 듯한 따뜻한 팀 미나리의 모습은 마치 우리 가족의 품처럼 위로와 온기를 전한다.

영화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를 비롯해 전세계 영화제 비평가협회 74관왕에 올랐다. “진실하고 따뜻하며”(LA TIMES), “눈부신 순간들”(ENTERTAINMENT WEEKLY), “이 영화는 기적이다”(THE WRAP) 등 해외 유수 매체의 뜨거운 리뷰가 어우러져 기대감을 증폭한다.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 수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르며 전 세계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오스카 유력 후보작 <미나리>는 올봄 3월 3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