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백신 우선접종 대상 1월말 확정, 11월까지 70% 집단면역 목표
코로나19백신 우선접종 대상 1월말 확정, 11월까지 70% 집단면역 목표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1.01.2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모더나‧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5종 7600만 명분 확보 전망

질병관리청은 올해 11월까지 우리 인구의 70%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본격적인 백신 접종을 앞두고 우선접종 대상자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2일 코로나19 중앙재안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백신 우선접종 대상에 대해 아직까지 확정된 바 없다.”며 확정시기를 “1월 말쯤”으로 밝혔다.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 및 접종계획의 확정시기를 1월 말쯤으로 밝혔다. [사진=e브리핑 갈무리]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 및 접종계획의 확정시기를 1월 말쯤으로 밝혔다. [사진=e브리핑 갈무리]

1월 중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별도의 대국민 발표를 통해 최종적인 접종 우선대상자 및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지난 1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힌 우선접종 권장 대상(案)을 보면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노인(65세 이상) △성인 만성질환자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등이다.

여기에 지난 12월 28일에 밝힌 초안에 포함되지 않던 △50~64세 성인 △교정시설 및 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 등이 포함되어 약 3,200만~3,600만 명 정도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 중 의료진과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가 가장 먼저 백신을 맞게 될 것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전한다. 우선 접종대상 이외에 일반국민도 무료접종하며, 국내 거주 외국인도 무료접종 대상에 포함된다.

현재 정부는 백신 5,600만 명분에 대한 계약을 완료했다. 다국가 연합체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 명 분을 확보하기로 했고 글로벌 제약사들과 개별 협상을 통해 모더나 2,000만 명분, 화이자 1,000만 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 분, 얀센 600만 명분을 선구매 계약했다.

아울러 노바백스와 2,000만 명 분 백신 선구매 계약도 추진해 완료되면 총 5종의 백신 7,600만 명분을 확보하게 된 전망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