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윤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 청년 함께 노력하겠다”
“인공지능 윤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 청년 함께 노력하겠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9.22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윤리대전’서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 성규빈 대표가 전한 청년의 목소리

인류 역사상 가장 급변하는 사회의 중심에 인공지능 기술이 있다. 이미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은 인공지능 기술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영상에 타인의 얼굴을 합성하는 딥페이크(deepfake), 타인의 돈을 노리는 보이스 피싱 등 범죄에 악용되는 등 다양한 윤리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18일 부산벡스코에서는 AI 윤리를 종합적으로 조망하는 컨퍼런스 ‘KOREA 2020 인공지능 윤리대전’이 개최되었다.

지난 17일과 1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인공지능 윤리대전'에서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 성규빈 대표가 청년 대표로 축사를 했다. [사진=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지난 17일과 1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인공지능 윤리대전'에서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 성규빈 대표가 청년 대표로 축사를 했다. [사진=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와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부산광역시가 주최한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AI 윤리 개념, 주요사례, 산업별 적용방안 및 전망’ 등을 주제로 하여 세계 각국의 인공지능 전문가 강연과 질의응답으로 진행되었다.

18일 컨퍼런스 2일차 세션에 앞서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의 협력기관인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 성규빈 대표가 인공지능 기술 윤리에 대한 청년의 목소리를 전했다.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이하 미청넷) 성규빈 대표는 “인공지능이 급속도로 발전하고, 많은 대학에서 관련 학과를 신설하고 있듯 모두가 인공지능에 집중하고 있는 이 시기에 나와 모두의 조화와 상생을 위하여 인공지능 윤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로 함께 발전해야한다.”라고 밝혔다.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 성규빈 대표는 '인공지능 윤리대전'에 영상 축하인사를 전했다. [사진=본인 제공]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 성규빈 대표는 '인공지능 윤리대전'에 영상 축하인사를 전했다. [사진=본인 제공]

그는 “스마트폰이 보급되었듯 인공지능도 인류의 모든 생활에 밀접하게 사용될 것”이라며 “인공지능을 사용하고 개발하는 모든 사람들은 책임의식을 가지고 공익을 위해 사용해야한다. 가까운 미래에 도래할 인공지능 시대를 대비해 더 많은 청소년, 청년들과 가정, 교육기관, 기업, 정부에서 인공지능 윤리교육에 대해 함께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규빈 대표는 “현재 미청넷은 미래의 주인공인 청년들에게 인공지능 윤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앞으로 인공지능 윤리대전의 주최기관인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와 긴밀하게 연계하여 AI 윤리의 중요성을 사회에 알리고자 한다.”라며 “다양한 분야의 인공지능 관련 전문가들이 의미 있는 행사를 만들어 주어 청년으로서 대한민국의 미래에 큰 희망이 느껴진다. 인류를 위한 범지구적 활동에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도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컨퍼런스 사회를 담당한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이창호 회장은 “컨퍼런스 참가자 중에는 중‧고등학생이나 대학생가 많다. 미래 인공지능 과학자가 되어 우리나라를 이끌어나갈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 성규빈 대표는 20대와 10대 젊은 청년들이 주축이 되어 진취적으로 우리나라의 미래를 설계하고 청년들의 힘과 능력을 통해 대한민국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미래경영청년네트워크를 이끌고 있다.”고 소개했다.

성규빈 대표는 “인공지능 윤리에 관심갖고 지구를 위해 활동하는 청년단체가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 우리 단체와 MOU를 체결한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에서 발표 기회를 주어 감사했다.”고 발표 취지를 밝혔다.

이날 미청넷 성규빈 대표의 발표를 비롯해 ‘인공지능 관련 다양한 이슈’를 다룬 2세션과 ‘산업별 적용방안 및 전망’을 다룬 3세션은 유튜브 라이브(https://youtu.be/l5c2T2KiWxA)로 송출되었다.

6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