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추억의 잡지'를 만나러 갑니다
지금, '추억의 잡지'를 만나러 갑니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5.14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책보고, 14일부터 28일까지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 특별전 개최

지난 3월 서울시 송파구 신천동에 개관한 국내 최초의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에서는 5월 14일(화)~28일(화), 19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발간된 600여 종 1200권 이상의 잡지를 볼 수 있는 특별 전시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를 개최한다.

‘서울책보고’는 단순히 헌책을 사고 파는 공간이 아닌 헌책의 가치를 전하고 보존하는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 특별전은 ‘서울책보고’에 입점한 헌책방 운영자들이 수십 년간 수집한 잡지를 모아 보여주는 전시로, 그동안 헌책방에 가야만 볼 수 있었던 추억의 잡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자리이다.

'창작과 비평', '세계의 문학' 등 문예지 [사진=서울시]
'창작과 비평', '세계의 문학' 등 문예지 [사진=서울시]

이번 특별 전시에서는 19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에 발간된 취미 관련 잡지, 여성지, 패션지, 아동지, 문예지, 교양지 등 다양한 영역의 잡지 창간호 300여 종이 전시된다. '낚시 춘추', '사람과 산'등 취미 관련 잡지부터 시중에서 보기 힘든 미대입시준비용 '월간 미대입시', '현대미술', '객석' 등 예술 관련 잡지, '오늘의 시', '시문장' 등 문학 관련 잡지, 절판된 영화잡지 '키노', '로드쇼' 등 영화 관련 잡지, '노동자문화', '월간 노사광장' 등 사회 관련 잡지까지 여러 분야의 잡지 창간호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한 헌책방 운영자가 수년에 걸쳐 수집한 1970~80년대 주간지 붐의 대표주자 '선데이 서울' 폐간호 포함 589권을 비롯해 '여성동아', '주부생활', '여성중앙', '영레이디' 등 다양한 여성지ㆍ패션지 전시를 통해 그 시대의 대중문화와 시대상을 엿보는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절판된 영화잡지 '키노' [사진=서울시]
절판된 영화잡지 '키노' [사진=서울시]

이 외에도 교양잡지, 아동청소년 잡지, 영화잡지, 문예지 등 전 영역에 걸친 주간지ㆍ월간지 수백 종이 전시되어 장년층에게는 추억을 젊은 세대들에게는 헌책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것을 기대한다. '리더스다이제스트', '샘터' 등 교양잡지, '소년세계', '학생과학', '소년중앙' 등 아동청소년잡지. '창작과 비평', '세계의 문학', '작가세계' 등 문예지, '사상계', '경제와 사회' 등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사회비평지까지 전 영역에 걸친 잡지가 전시될 예정이다.

그동안 쉽게 만날 수 없었던 오래된 잡지들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책이 보물이 되는 신개념 헌책 문화공간 ‘서울책보고’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로 의미가 있다. 더욱이 이번 특별 전시를 통해 선보인 잡지들은 보존용 잡지를 제외하고 ‘서울책보고’에서 구매도 가능하다.

교양잡지 '리더스다이제스트' [사진=서울시]
교양잡지 '리더스다이제스트' [사진=서울시]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 특별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책보고 홈페이지(www.seoulbookbo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02-2133-0206) 또는 서울책보고(02-6951-4979)로 연락하면 된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