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묵향’ 헝가리 무대에 오른다
한‧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묵향’ 헝가리 무대에 오른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4.1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8일 헝가리 무파 부다페스트극장서 국립무용단 공연

한국과 헝가리가 수교 30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한 문화교류 행사로 18일 19시(현지 시간) 헝가리 무파 부다페스트 극장 페스티벌 시어터에서는 국립무용단의 ‘묵향’이 공연된다.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국립무용단의 '묵향'공연이 18일 오후 7시(현지시간) 헝가리 무파 부다페스트 극장 페스티벌 시어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국‧헝가리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국립무용단의 '묵향'공연이 18일 오후 7시(현지시간) 헝가리 무파 부다페스트 극장 페스티벌 시어터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최하고 주헝가리 한국문화원과 무파 부다페스트가 공동주관한 이번 공연은 헝가리의 가장 큰 문화축제인 ‘부다페스트 스프링 페스티벌’의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어 열린다. 헝가리 일반 관객은 물론 문화예술 관계자 등 폭넓은 대상층에 한국 문화예술 콘텐츠를 선보여 상호 문화교류를 확대할 기회가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묵향’은 2013년 윤성주 안무가와 정구호 연출가가 초연한 작품으로 매‧난‧국‧죽 사군자를 주제로 고고한 선비의 기품을 한 폭의 수묵화처럼 담아낸 작품이다. 깊은 멋을 지닌 춤사위와 독자적인 양식미로 완성되어 한국창작무용의 새로운 전환점으로 손꼽힌다. 또한 프랑스와 홍콩, 일본, 베트남 등에 초청받아 한국 춤의 멋을 간결하고 정제된 감각으로 해석했다는 평을 받았다.

한국과 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로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박인석 교수가 디자인 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과 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로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박인석 교수가 디자인 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헝가리 양국은 묵향 공연 외에도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공동기념로고’도 제작해 향후 각종 수교행사에 사용할 예정이다.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