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4일은 사탕이 아니라 백설기 먹는 날
3월 14일은 사탕이 아니라 백설기 먹는 날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3.1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에서 ‘백설기데이’ 기념행사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지정한 ‘백설기데이’ 기념행사를 3월 14일(목)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연다.

'백설기데이(3월 14일)’는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에 마음을 담아 선물하자는 의미와 더불어 쌀 소비를 촉진하고, 건전한 선물 문화 정착을 돕고자 지정한 날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가 정한 기념일로 2012년부터 시행해오고 있다.

행사 당일 국립식량과학원 1층 행사장에서는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를 직원들에게 나눠주고 백설기데이의 의미를 공유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지정한 ‘백설기데이’ 기념행사를 3월 14일(목)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연다.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지정한 ‘백설기데이’ 기념행사를 3월 14일(목)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연다. [사진=농촌진흥청]

예로부터 백설기는 흰 눈처럼 순수하고 신성한 것으로 여겨져 어린 아이의 백일이나 첫 돌 등의 행사에 빠지지 않고 오르던 음식이다. 최근에는 간편식으로 많이 이용하며 각종 모임이나 행사의 간식으로 선호하고 있다.

집에서도 간단하게 백설기를 만들 수 있다. 두세 명이 먹을 양을 기준으로 멥쌀가루 250g, 물 5큰술, 설탕 3큰술을 준비한다. 취향에 따라 설탕이나 건포도를 넣어줘도 좋다.

쌀가루를 반죽해 체에 곱게 내린 뒤 젖은 면보를 찜기에 깐다. 체에 반죽을 담고 편평하게 눌러준 뒤 물이 끓으면 찜기를 올린 뒤 중불에 25분간 찐다. 이후 약한 불에 5분 정도 뜸을 들인다.

남은 백설기는 냉동 보관하고, 자연 해동 후 버터에 굽거나 우유와 함께 전자레인지에 데워 먹으면 간단한 식사나 간식으로도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진숙 과장은 “몸에 좋은 우리 쌀로 만든 백설기를 나누며 따뜻한 사랑을 전하는 문화가 자리 잡고, 이를 통해 우리 쌀 소비를 촉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