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쇠(牛)똥으로 쇠(鐵)를 만든다
세계 최초, 쇠(牛)똥으로 쇠(鐵)를 만든다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1-12-1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농협ㆍ현대제철과 우분(牛糞) 고체연료의 제철소 이용 업무협약
쇠똥의 경제적 효과. [자료=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쇠똥의 경제적 효과. [자료=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2월 16일 농업협동조합중앙회(회장 이성희, 이하 농협), 현대제철(주)(대표이사 안동일, 이하 현대제철)과 ‘우분(소 및 젖소의 똥) 고체연료의 생산 및 이용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개 기관은 축산농가의 골칫덩어리인 가축분뇨를 고체 연료화하고, 이를 제철소에서 친환경 연료로 확대 이용함으로써,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 업무협약에 따라 가축분뇨를 고체연료라는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우분 고체연료 생산기반과 유통체계를 구축하고, 대규모 수요처인 제철소를 통해 안정적인 사용기반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농식품부는 고체연료화를 위한 제도ㆍ재정적 지원, 농협은 지역 농축협을 중심으로 고체연료 생산ㆍ공급기반 구축, 현대제철은 우분 고체연료의 제철소 이용 및 확대를 추진하며, 농촌진흥청은 우분 고체연료의 품질향상을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가축분뇨를 퇴비가 아닌 고체연료 활용을 통해 퇴비화 및 토양 살포 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저감할 수 있다. 우분은 연간 2천 2백만 톤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 중 약 96.5%인 2천 1백만 톤을 퇴비로 만들어 농경지에 살포하는데, 이로 인해 온실가스 약 272만 8천CO2톤이 발생(2021년)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우분 발생량의 10%(220만톤)를 고체연료로 활용한다면 약 30만CO2톤을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우분 고체연료의 발열 에너지를 유연탄과 비교해 보면, 1톤의 우분 고체연료는 유연탄 0.5톤 상당의 에너지로, 수입 유연탄 가격(톤당 12만원, 한국무역협회 2021년 평균)을 고려해 볼 때 1톤당 약 6만원의 경제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연간 1억 2,652만 톤(2018년~2020년 평균, 한국무역협회)을 수입하는 유연탄의 1%를 우분 고체연료로 대체하는 경우 연간 약 1,500억 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철의 발견으로 농업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었듯이, 이번 철강과의 상생협력이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