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이하 코로나19 확진자 9%, 12세 이하는 가족 내 전파가 많아
18세 이하 코로나19 확진자 9%, 12세 이하는 가족 내 전파가 많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2-0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에 걸린 확진자 가운데 18세 이하는 9% 정도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국내에서 발생한 확진자 7만5084명을 분석한 결과 만 18세 이하는 6천718명으로, 전체의 8.9%를 차지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이 2월 2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e 브리핑 갈무리]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이 2월 2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e 브리핑 갈무리]

 

인구 10만 명당 연령별 발생률을 보면 6세 이하는 65명, 7~12세까지는 75명, 13~15세는 92명, 16~18세 이하는 103명이다. 전체 인구의 10만 명당 발생률은 145명으로 연령이 낮을수록 10만 명당 발생률이 낮고 또 연령이 높을수록 같이 발생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6세 이하 그리고 7~12세의 연령의 발생률은 전체 연령의 발생률에 비해서 절반 정도에 불과하였다.

감염경로를 보면 12세 이하의 어린이의 경우 부모를 통한 가족 내 전파가 학교 관련 전파보다 많았다. 또한, 연령이 증가할수록 가족 이외의 감염원에 의한 전파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2세 이하는 가족, 가족과 관련된 지인의 접촉으로 인해서 감염되는 비율이 높았지만 13~18세의 연령에서는 집단발생으로 인한 감염의 비율이 높았고, 12세보다 가족 또 가족과 관련된 지인으로 인한 감염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아울러 학교 등 교육시설에서의 감염비율은 7~12세는 5.8%, 13~15세는 10.8%, 16~18세 이하는 10.8%로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교육시설에서의 감염비율이 증가하고, 그 반대로 낮은 연령에서는 교육시설에서의 감염은 적었다.

이런 어린 연령에서의 감염이 낮은 것은 단지 우리나라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거의 유사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 세계보건기구의 발표에 의하면 전 세계 인구 중 어린이 그리고 청소년의 인구비율은 29%이나 코로나19 환자 중에서의 발생분율은 8% 내외 수준이다.

또한,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증상은 경미하거나 무증상감염이며 전파력도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이러한 학동기 연령에 대해서 많은 것을 알게 되었으며, 또한 가정과 학교에서의 방역수칙은 여전히 중요하다”며 “

특히, 부모는 자녀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직장에서도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또 5인 이상의 집합금지와 같은 준수하고, 가정에 들어올 때 특히 손 씻기와 같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