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우 낭독으로 감상하는 일본 현대희곡
한국 배우 낭독으로 감상하는 일본 현대희곡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2.22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현대일본희곡 낭독공연 3월9일~11일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

'제8회 현대일본희곡 낭독공연'이 3월 9일(금)부터 11일(일)까지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에서 선보인다.

 공연 첫날 관객과 만날 작품은 면밀한 취재를 거쳐 사회문제를 다루는 시모리 로바(詩森ろば) 작가의 ‘인사이더–헤지2 (INSEIDER–Hedge2)’(번역 이시카와 쥬리(石川樹里), 연출 최진아)다. 일본 금융계에서 주목받는 한 펀드 운영사의 내부자 거래 의혹을 그린 이 작품으로 2016년 기노쿠니야 연극상 개인상을 수상했으며, 쓰루야 난보쿠 희곡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 '제8회 현대일본희곡 낭독공연'이 3월 9일(금)부터 11일(일)까지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에서 선보인다. <사진=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

두 번째 작품은 가미사토 유다이(神里雄大) 작가의 ‘+51 아비아시온, 산보르하 (+51 Aviación, San Borja)’(번역 고주영, 연출 김정)다. 페루의 리마에서 태어나 여러 나라를 떠돌며 살았던 작가 자신과 가족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민자와 노동자의 문제, 개인과 국민성의 관계, 동시대를 살아가는 타자와 소통하는 문제 등을 다룬다. 일상과 극적인 세계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배우의 신체를 활용한 접근법으로 연극계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마지막 작품은 지난해 남산예술센터 <서치라이트> 프로그램에서 ‘소에츠-한반도의 하얀 태양’으로 한국 관객과 만난 바 있는 오사다 이쿠에(長田育恵) 작가의 ‘저편의 영원’(번역 이홍이, 연출 강량원)이다. 소련이 러시아로 바뀌는 혼돈 속 격변하는 시대를 살아가는 개인의 선택이 이념과 국가에 의해 흔들려야 했던 개인의 이야기에 집중한다. 2016년 초연으로 요미우리 연극대상 상반기 작품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각 작품은 최진아, 김정, 강량원이 맡아 젊고 신선한 형식의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허물’, ‘위대한 생활의 모험’ 등이 <일본현대희곡 낭독공연>을 통해 소개된 후 본 공연으로 이어졌기에, 낭독공연으로 소개되는 작품들은 연극으로 제작될 가능성이 있다.

 한국 배우의 낭독으로 하루에 한 편씩 무대에 오르는 세 편의 일본 현대희곡은 최근 4~5년 간 일본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극작가들의 세대적 특징을 보여준다. 퍼포먼스 중심의 현대연극 경향 속에서 새로운 흐름을 희곡에 반영해 극작술이 돋보이는 작품들이다.

남산예술센터가 이 행사를 함께하는 것은 지난 2016년 제7회에 이어 두 번째다. 동시대 창작 연극은 물론 다양한 공연예술을 소개하는 남산예술센터에서 희곡을 즐기는 또 다른 방식인 낭독공연을 통해 일본 현대연극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다.

낭독공연은 3월 9일(금)부터 11일(일)까지 하루 한 편씩 진행되며 공연이 끝난 후에는 작가, 연출, 관객이 함께 이야기 나누는 자리가 마련된다. 또 10일(토) 공연이 끝난 직후 오후 5시 30분부터는 ‘사실과 드라마’라는 주제의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낭독공연 관람객, 연극을 전공하는 학생, 연극과 일본 문화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낭독공연은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 남산예술센터와 한일연극교류협의회(회장 구자흥)와 일한연극교류센터(센터장 오자사 요시오)는 공동주최한다.
 

2002년 발족해 현대연극 작품 교류를 통해 한・일 양국의 연극 경향성을 살펴보고 연극 교류의 중요한 창구 역할을 해오고 있는 한일연극교류협의회는 2년마다 「현대일본희곡집」을 발간하고 <현대일본희곡 낭독공연>과 심포지엄을 개최해 왔다. 올해 여덟 번째 발간되는 희곡집은 일본의 대표적인 현대 극작가 5명의 작품을 엄선하여 번역 소개했으며, 그 중 3편이 이번 낭독공연무대에 오른다. 내년에는 일본에서 한국의 대표적 현대희곡 작가 작품을 번역해 「한국현대희곡집」을 발간하고 수록작 중 3편의 희곡을 일본배우의 낭독공연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제8회 현대일본희곡 낭독공연>은 남산예술센터 홈페이지 통해 무료로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은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일요일 오후 3시에 각각 시작된다. (예매 및 문의 02-758-2150)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