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들의 평화와 미래를 지킵니다
우리 아이들의 평화와 미래를 지킵니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1.03.3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제76회 식목일 기념 최북단 DMZ 대성동 마을서 ‘평화나무심기’ 행사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대성동 마을에서 평화를 염원하는 식목행사가 열리는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9년만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우리민족을 상징하는 소나무는 물론, 올 봄 DMZ 일원을 아름답게 물들일 철쭉 등 대성동 마을 주민들이 원하는 수종을 중심으로 총 1,5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무엇보다 비무장 지대 내 유일한 학교인 대성동초등학교에서 열심히 학업에 매진하며 통일과 미래의 푸른 꿈을 가꾸어 가고 있는 어린이들도 참여, 고사리 같은 손을 보태며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제76회 식목일과 판문점 선언 3주년을 앞두고 경기도가 3월 31일 오전, 대한민국 최북단 DMZ에 자리 잡은 파주시 군내면 대성동 마을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하는 ‘평화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경기도]

이날 행사에 함께 한 이재강 평화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평화와 통일을 심고 미래를 가꾸는 이번 나무심기 행사를 통해 도민들의 염원을 모아 하루빨리 평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며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는 힘이 되도록 평화와 건강이 넘치는 푸른 경기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