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산을 받치는 대들보와 같은 대한산악연맹으로 재건하겠다”
“큰 산을 받치는 대들보와 같은 대한산악연맹으로 재건하겠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1.04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21대 회장 당선인, 신년사 발표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21대 회장 당선인이 신축년 새해를 맞아 내년 창립 60주년을 앞두고 우공이산의 마음으로 다시 큰 산을 받치는 대들보와 같이 '태산양목'하는 대한산악연맹으로 재건할 것이라고 2021년 신년사를 발표했다.

손중호 당선인은 "새로운 시대에 걸맞게 조직을 재정비하여 새로운 도약을 위한 사업목표를 설정하고 참신한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해 대한산악연맹의 비전과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21대 회장 당선인.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21대 회장 당선인.

 

특히 "2020 도쿄올림픽과 2024년 파리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스포츠클라이밍 종목에서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이 훌륭한 기량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어 스포츠클라이밍 발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전문산악 활동 지원사업과 생활체육 활성화사업, 스포츠클라이밍 꿈나무 육성사업 등도 전개해 나갈 것이며, 각종 국제대회 개최와 파견, 강습회 및 세미나 개최 등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 예정이다.

손중호 당선인은 또 “'산악'은 없는 길을 개척하며 가는 것이며, 불확실성의 세계에 도전하는 것이 기본정신이다”며 “새롭게 꾸려질 제21대 집행부가 가는 길에 어떤 역경과 고난을 만나도 지치지 않고, 포기하지 않도록 해달라”며 산악인 및 산악스포츠 선수, 동호인, 지도자, 심판의 화합과 단결, 도움을 호소했다.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당선인은 지난 12월18일 21대 회장으로 당선됐다. 천광스틸 대표이사이자 대전광역시산악연맹(1999-2001)회장, 대한산악연맹 이사 및 부회장(1998-2016), 한국등산·트레킹지원센터 이사장(2018~현재)을 역임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