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EC-18 항COVID-19 작용기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본격화
엔지켐생명과학, EC-18 항COVID-19 작용기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본격화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3.1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 개발 미국 정부 협력연구 신청, 항COVID-19 작용기전 국내 치료제 임상

엔지켐생명과학(대표 손기영)은 신약물질 EC-18 항COVID-19 작용기전의 치료제로서 신약물질 EC-18의 효과에 관해 국내 치료제 임상, 미국 정부 관계기관과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 3일 미국 보건부(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산하 생의학연구개발청(BARDA)의 의료대응조치(MCM) COVID-19 프로그램에 참여를 신청했다. 코로나19의 피해가 발생한 중국과 한국 등의 정부기관 및 연구기관들과 EC-18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 협력도 활발히 추진중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물질 'EC-18'이 항COVID-19 작용기전의 치료제로서美 정부 협력연구와 국내 임상 등 신종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물질 'EC-18'이 항COVID-19 작용기전의 치료제로서美 정부 협력연구와 국내 임상 등 신종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코로나19는 비말을 통한 높은 전염력과 발열, 호흡기증상, 중증 폐렴을 유발하는 질환이라는 점은 알려져 있으나 효과적인 예방 및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엔지켐생명과학 대전 바이오연구소 소장 윤선영 박사는 "'EC-18'은 면역세포가 바이러스 및 세균을 신속하게 집어삼켜 빠른 시간 내에 제거하게 하는 작용기전을 가지는 물질이다. 즉, 바이러스 및 세균과 같은 병원체를 인지하는 수용제가 이를 포획하는 순간 ▷병원체를 빠르게 탐식하게 하고(accelerating phagocytosis), ▷집어삼킨 병원체를 빠르게 분해하는 능력(enhancement of pathogen clearance)을 극대화하여 세포 안에서 병원체들을 빠르게 제거한다. 이러한 EC-18의 바이러스 및 세균 제거 능력은 병원체에 의하여 발생되는 염증 유발물질인 사이토카인과 케모카인의 발생을 최소화하고, 면역세포의 침윤을 막아, 염증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는 작용기전을 지니는 플랫폼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EC-18은 방사선에 의해 세포가 손상 받아 생체 내에 축적되는 잔해물질(damage associated molecular pattern)을 빠르게 처리하게 하여 모여드는 염증세포를 줄이고, 염증 세포의 급격한 활성에 의하여 생성되는 조직손상을 막아주는 효능이 있다.

이러한 효능의 우수성과 작용기전의 특이성을 인정받아, 미국 생의학연구개발청(BARDA) 및 의료대응체계 태스크포스(medical countermeasures task force)의 방사능에 의한 조직손상의 방지를 위한 긴급 개발 치료제 프로젝트로 심사 중이며, 미국 내 다양한 정부기관(국립보건원, 생의학연구개발청, 방사생물학연구소, 국방부, 국립암연구소, 항공우주국, FDA)들과 EC-18의 신약개발 과제를 협업하고 있다.

손기영 대표는 "EC-18은 코로나19를 세포에서 빠르게 제거할 수 있는 특이한 항COVID-19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어 세계적 전파를 보이는 코로나19에 강력한 대응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EC-18은 확장성이 뛰어난 플랫폼으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한 대부분의 바이러스와 세균에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최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수용된 우한 교민들의 코로나19 감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약물질 EC-18을 함유한 건강기능식품 '록피드'(Rockpid)를 충청북도에 긴급 지원한 바 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