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과일 리치, 잘못 먹으면 저혈당증 유발
열대과일 리치, 잘못 먹으면 저혈당증 유발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6.1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속에 먹으면 위험, 덜 익은 리치로 인해 인도, 중국서 어린이 집단 사망사고

국내에서도 달고 새콤한 열대과일의 소비가 늘고 있는 가운데 리치, 람부탄, 용안 등 몇몇 열대과일 섭취시 위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올해 6월 인도에서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53명이 집단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해 6월에는 중국에서 빈 속에 리치를 먹은 아이 10여 명이 사망하는 사고도 발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열대과일 리치를 공복에 섭취하지 말고 성인의 경우 하루 10개, 어린이는 한번에 5개 이상 삽취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열대과일 리치를 공복에 섭취하지 말고 성인의 경우 하루 10개, 어린이는 한번에 5개 이상 삽취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덜 익은 리치를 먹는 경우 저혈당증이 나타날 수 있어 공복에 섭취를 피하고, 성인은 하루 10개 이상, 어린이는 한번에 5개 이상 섭취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또한 휴가철 동남아 여행시 현지에서 덜 익은 과일을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원인은 열대과일 리치에 아미노산의 일종인 히포글리신(Hypoglycin)과 MCPG(methylene cyclopropylglycine)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이 성분이 포도당 합성과 지방에 베타 산화를 방해해 섭취 시 저혈당증으로 인한 뇌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리치 외에도 무환자나무과에 속하는 람부탄, 용안 등에도 존재하는데 특히 덜 익은 리치에는 해당성분이 2~3배 높게 들어있어 빈속에 많이 먹는 경우 구토와 의식불명, 사마에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리치는 익을수록 연두색에서 붉은 색으로 바뀌고, 숙성 후에는 갈색으로 변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