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을 만든 독립선언들이 있습니다”
“3‧1운동을 만든 독립선언들이 있습니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2.1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2·1독립선언서와 2‧8독립선언서 걸려

 

2·1독립선언은 독립운동가 조소앙 선생이 초고를 작성하고, 1919년 2월 1일 중국 지린성에서 국한문혼용 형식으로 발표하였다. 우리나라를 ‘조선’이 아닌 ‘대한’이라고 지칭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건국강령 및 광복군 포고문, 대일본 선전포고문 등 우리 역사의 중요한 문서들에 기초가 되었다. [사진=김경아 기자]
2·1독립선언은 독립운동가 조소앙 선생이 초고를 작성하고, 1919년 2월 1일 중국 지린성에서 국한문혼용 형식으로 발표하였다. 우리나라를 ‘조선’이 아닌 ‘대한’이라고 지칭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건국강령 및 광복군 포고문, 대일본 선전포고문 등 우리 역사의 중요한 문서들에 기초가 되었다. [사진=김경아 기자]

올해 2019년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다. 1919년 기미년, 모두가 기억하는 3·1운동이 일어나기 전,  2월 1일은 중국에서, 2월 8일은 일본의 심장부에서 독립선언이 있었다.

서울시는 1919년 같은 해 타국에서 있었던 우리 겨레의 독립선언의 의미를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고자,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조소앙 선생님의 2·1 독립선언서 초고와 2·8독립선언서 사진과 함께 “3·1운동을 만든 독립선언들이 있습니다”라는 문구를 담은 대형 현수막을 3월 1일까지 게시한다.

2·8독립선언은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 ‘조선기독교청년회관’에서 재일 조선유학생들이 일제의 침략을 고발하고 독립을 위해 최후의 1인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한 내용이다. 국내의 민족 지도자들과 학생층에게 알려지며 한 달여 후 3·1운동의 도화선이 되었다. [사진=김경아 기자]
2·8독립선언은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 ‘조선기독교청년회관’에서 재일 조선유학생들이 일제의 침략을 고발하고 독립을 위해 최후의 1인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한 내용이다. 국내의 민족 지도자들과 학생층에게 알려지며 한 달여 후 3·1운동의 도화선이 되었다. [사진=김경아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은 2월 8일부터 3월 1일까지 게시할 예정이다. [사진=김경아 기자]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은 2월 8일부터 3월 1일까지 게시할 예정이다. [사진=김경아 기자]

 

3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