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가족관계 만족 54.2%, 34.1%는 결혼은 선택 사항
서울시민 가족관계 만족 54.2%, 34.1%는 결혼은 선택 사항
  • 정유철 기자
  • hsp3h@ikoreanspirit.com
  • 승인 2013.05.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시민 가족관 및 가족구조 변화 분석 발표

서울시민 54.2%만이 전반적인 가족 관계에 만족하며 34.1%는 결혼이 필수가 아닌 선택사항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가족관 및 가족구조 주요변화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 만 13세 이상 서울시민 54.2%는 전반적인 가족관계에 만족하고,  34.1%는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사항으로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2년 전과 비교할 때 1~2인 가구가 68.4%나 증가하여 전체 일반가구 중 절반(48.9%)에 육박하고, 65세 이상 가구주와 여성가구주가 대폭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서울시는 시민의 가족관 및 가족구조의 변화상을 짚어보고 각종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통계청 자료(인구주택총조사, 장래가구추계, 사회조사) 등을 분석한'서울시민 가족관 및 가족구조 주요변화 분석현황'을  30일 발표했다.

2012년 서울시민 54.2% 전반적인 가족관계 만족, 만족률 자녀>배우자>부모 순

이 분석에 따르면, 2012년 13세이상 서울시민 54.2%는 전반적인 가족관계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불만족은 4.4%로 매우 낮았다.

 가족관계별로 보면, 자녀와의 관계에 만족한다는 비율이 68.4%로 가장 높고, 배우자(64.0%), 자기부모(61.9%), 형제자매(50.4%), 배우자부모(49.3%) 배우자형제자매(39.0%) 순으로 나타났다.

▲ 서울 시민 가족관계 만족도. (단위: %) <자료=서울시청>

 배우자와의 관계에서 남편이 아내에게 만족하는 비율은 70.9%인데 반해 아내는 57.2%만이 남편에 만족한다고 응답하여 부부간 차이를 보였다.

자기부모와의 만족률에서는 남자(62.1%)와 여자(61.8%)간에 큰 차이가 없으나, 배우자 부모와의 관계에는는 남자가 56.4% 만족하는 반면, 여자는 41.4%에 그쳐 상대적으로 낮은 만족률을 보이고 있다.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사항, 여성 39.9%, 남성 27.9%

 결혼과 관련해선 2012년 만 13세이상 서울시민 34.1%는 '결혼을 해도좋고 하지 않아도 좋은' 선택사항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이러한 응답은 2008년(28.2%)보다 5.9%p 증가했다. 반면 '결혼해야 한다'는 견해는 2008년 68.0%→2012년 62.2%로 감소했다.

▲ 서울시민 결혼관. <단위: %) <자료:서울시>

'결혼을 해야 한다'는 견해는 남성(68.5%)이 여성(56.3%)보다 높고, ‘선택사항’이라는 견해는 여성(39.9%)이 남성(27.9%)보다 높게 나타나, 서울여성이 남성보다 ‘결혼을 필수가 아닌 선택사항’으로 여기는 견해가 더 강했다. 

2012년 평균초혼연령 男 32.4세, 女 30.2세

 2012년 평균 초혼연령은 남성 32.4세, 여성 30.2세로 2002년 대비 남성은 2.3세, 여성은 2.4세 각각 늦어졌다.  혼인연령층이 높아지면서 수치는 작지만 50세이상 결혼도 증가했다. 50세이상 남성 결혼은 2002년 2,101건(남성 혼인 중 2.9%)에서 2012년 3,410건(남성 혼인 중 4.8%)으로 62.3% 증가했으며, 50세이상 여성 결혼은 2002년 1,040건(여성 혼인 중 1.5%)에서 2012년 2,495건(여성 혼인 중 3.5%)으로 10년 새 2.4배 증가했다.

 또한, 남녀 모두 초혼인 부부 중 남자 연상 부부는 줄고, 동갑 및 여자 연상 부부가 증가해 2012년에는 동갑 및 여자 연상 부부가 초혼부부 중 31.0%를 차지했다.  초혼부부 중 남자연상 부부는 2002년 4만3,436건에서 2012년 4만1,889건으로 10년 새 1,547건(-3.6%) 감소한 반면, 동갑은 2002년 9,134건에서 2012년 9,505건으로 371건(4.1%) 증가, 여자연상은 2002년 7,514건에서 2012년 9,250건으로 1,736건(23.1%) 증가했다.

결혼생활 20년이상 부부 이혼 비중 30.0%로 4년이내 이혼(22.5%)보다 높아

 2012년 이혼 건수는 2만여건으로 가장 많았던 2003년(32천건)이후 감소하는 추세이나, 이혼에서 두드러진 특징은 동거기간(실제 결혼생활) 20년 이상 된 부부 이혼 비중이 꾸준히 증가해 2010년부터는 결혼생활 4년이내 부부 이혼 비중보다 높아졌다.

 이혼한 부부 중 동거기간 20년이상 결혼생활을 한 부부 비중은 2002년 18.6%에서 2012년 30.0%로 증가한 반면, 동거기간 4년 이내(실제 결혼생활 0~4년) 이혼비중은 2002년 26.4%에서 2012년 22.5%로 줄었다.
 연령별로 봐도 50세이상에서 남녀 모두 이혼이 증가했다. 50세이상 남성 이혼건수는 2002년 4,777건에서 2012년 7,400건으로 10년 새 2,623건(54.9%) 증가, 50세이상 여성 이혼 건수는 2002년 2,723건에서 2012년 5,278건으로 2,555건(93.8%) 증가했다.

▲ 서울시민은 이혼을 어떻게 생각하나? <단위 :%> <자료=서울시>

남성 이혼 중 50세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2년 16.3%에서 2012년 36.7%로 증가, 여성 이혼 중 50세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2년 9.0%에서 2012년 26.0%로 증가했다.

  이혼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은 57.3%(’08년)→44.8%(’12년)로 감소한 반면, '이혼은 할 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는 선택사항'이라는 응답은 2008년 33.2%에서 2012년 41.9%로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이혼해서는 안된다’는 남성(50.3%)이 여성(39.8%)보다 높고, ‘선택사항’이라는 견해는 여성(45.2%)이 남성(38.5%)보다 높았으며,  특히, 남성은 ‘이혼은 선택사항’이라는 견해가 증가하고 있긴 하지만 아직까지는 ‘이혼해서는 안된다(50.3%)’가 ‘선택사항(38.5%)’이라는 견해보다 높은 반면, 여성은 ‘이혼은 선택사항’이라는 견해(45.2%)가 ‘이혼해서는 안된다(39.8%)’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결혼과 이혼에 대한 전통 가치관 변화 및 저출산, 고령화 등의 사회변화로 서울의 가족형태가 1인, 부부, 한부모가구 등의 소핵가족형태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가족형태는 2000년에는 부부+미혼자녀 가구가 49.8%로 절반을 차지하고, 1인 가구 16.3%, 부부 가구 9.3%, 한부모 가구 8.8% 등으로 분포되었으나, 장래가구추계에 따르면, 2012년e에는 부부+미혼자녀 가정이 36.0%로 줄었으며, 1인 가구 25.6%, 부부 가구 12.6%, 한부모 가구 10.2% 등의 구조로 가족형태가 소핵가족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규모가 작아지고, 가구분화가 계속되면서 1~2인가구가 2000년 102만7천가구(전체 일반가구 308만6천가구 중 33.3%)에서 2012년e 172만9천가구(전체 일반가구 353만6천가구 중 48.9%)로 12년새 68.4% 증가했다. 반면, 4인이상 가구는 2000년 138만8천가구(전체 일반가구 중 45.0%)에서 2012년e 100만8천가구(전체 일반가구 중 28.5%)로 27.4% 감소했다.

65세이상 가구주 12년 새 2.2배 증가...2012년 일반가구 중 16.3% 차지

 고령화에 따라 65세이상 가구주가 2000년 26만2천가구에서 2012년e 57만6천가구로 12년 새 2.2배 증가했으며, 전체가구 중 65세이상 가구주 비중은 2000년 8.5%(전체 일반가구 308만6천가구 중)에서 2012년16.3%(전체 일반가구 353만6천가구 중)로 증가했다.
 이중, 65세이상 1인 가구 및 부부가구는 2000년 13만7천가구에서 2012년e 32만4천가구로 12년 새 2.4배 증가했다.  65세이상 가구주가 미혼자녀와 동거하는 부부(한부모)+미혼자녀가구는 2000년 6만3천가구에서 2012년e 13만4천가구로 12년새 2.1배나 증가했다.

 이는 수명연장, 생활 및 건강수준의 향상으로 인하여 독립주거가 가능한 노인들이 증가했고, 자녀와 따로 살기를 희망하는 노인들의 수가 증가했을 뿐 아니라, 자녀의 독립지연 등으로 65세이상 가구주 부모가 미혼자녀와 동거하는 가구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조영삼 서울시 정보공개정책과장은 "이번 가구분야 통계 분석을 통해 서울시민의 가족관 및 가족구조의 변화를 알 수 있다"며 "앞으로도 서울 시정 및 시민생활과 관련있는 통계를 지속적으로 분석해 공개하고, 정책자료로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민 가족관 및 가족구조 주요변화 분석(stat.seoul.go.kr) 참고하면 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