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곳 여행하는 ‘마이크로 투어리즘’ 우리말로 ‘근거리 여행’
가까운 곳 여행하는 ‘마이크로 투어리즘’ 우리말로 ‘근거리 여행’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2-10-21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말모임, 마이크로 투어리즘⭢근거리 여행, 듀얼 라이프⭢두 지역살이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이 불러온 일상의 많은 변화 중 하나로 ‘마이크로 투어리즘(Micro Tourism)’이 있다. 코로나19 기간 중 유명 여행지를 방문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으로 자신의 근거지에서 1시간 내외의 가까운 거리를 안전하게 다녀오는 여행 스타일이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외국어 새말 '마이크로 투어리즘'의 대체어로 '근거리 여행', '듀얼 라이프'의 대체어로 '두 지역살이'를 선정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외국어 새말 '마이크로 투어리즘'의 대체어로 '근거리 여행', '듀얼 라이프'의 대체어로 '두 지역살이'를 선정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올해 들어 불씨마저 꺼진 듯 했던 관광과 여행의 열기가 다시 타오르는 가운데 해외 여행이나 캠핑 등에 대한 수요도 높지만, 집에서 가까운 곳을 방문해 미처 몰랐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는 마이크로 투어리즘도 또 다른 여행 트랜드가 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립국어원과 공동으로 지난 5일 외국어 새말 대체어에 관한 새말모임을 개최해 ’마이크로 투어리즘‘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근거리 여행’을 선정했다. 10월 7일부터 13일까지 국민 2천 명을 대상으로 한 국민수용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77.2%가 ‘마이크로 투어리즘’을 쉬운 우리말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고 답했고, ‘근거리 여행’으로 바꾸는 것이 적합하다고 응답자 84.2%가 답했다.

이 외에도 도시와 지방에 주거지를 마련해 두 곳을 오가며 도심과 시골 생활을 즐기는 ‘듀얼 라이프(dual life)’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는 ‘두 지역살이’가 선정되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