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루이 비통 디자인 가구전, '오브제 노마드(Objets Nomades)'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루이 비통 디자인 가구전, '오브제 노마드(Objets Nomades)'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2-06-09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청담동에 있는 비영리 문화 공간 송은은 6월 19일(일)까지 루이 비통 오브제 노마드(Objets Nomades) 전시를 개최한다. 

[사진 김경아 기자]
루이 비통 오브제 노마드(Objets Nomades) 전시가 청담동 송은에서 열린다 [사진 김경아 기자]

이번 전시는 루이 비통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디자인 가구 단독 전시이다. 루이 비통 오브제 노마드 컬렉션은 당대 최고의 디자이너들이 160년 넘게 이어져 온 루이 비통의 철학 '여행 예술(Art of Travel)'을 재해석하여 탄생시킨 컬렉션이다. 세계 유수 기업의 산업 디자이너들이 여행에서 받은 영감으로 오브제를 상상해내면, 루이 비통이 이를 완성하는 방식으로 꾸준히 협업을 진행해 왔다. 

[사진 김경아 기자]
캄파나 형제 'BULBO'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오브제 노마드 컬렉션 디자이너들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겨아 기자]
로우 애지스 'COSMIC TABLE', 캄파나 형제 'AGUACATE' [사진 김경아 기자]

이번 컬렉션의 특징은 섬세한 소재의 아름다움과 유연성, 형태의 가능성과 균형미, 장인정신이 빚어낸 정교함과 디테일을 향한 무한한 열정을 극대화 한 것이다. '노마드' 가죽으로 제작한 해먹을 비롯해 접이식 스툴에 이르기까지 고급 소재와 독특한 디자인으로 이루어진 작품들은 모두 한정판 혹은 실험적 시제품이다. 

[사진 김경아 기자]
마르셀 반더스 스튜디오 'DIAMOND SCREEN', 'DIAMO SOFA'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프랭크 추 'SIGNATURE ARMCHAIR'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아틀리에 오이 'HAMMOCK' [사진 김경아 기자]
[사진 김경아 기자]
자넬라토 / 보르토토 'MANDALA SCREEN', 캄파나 형제 'BOMBOCA SOFA' [사진 김경아 기자]

전시는 송은 2층에서 시작하여 3층으로, 다시 지하 2층으로 이어진다. 전시는 기간 중 무휴이며, 관람시간은 오전 11시에서 오후 7시까지 가능하다. 관람비는 무료이나, 송은 네이버 예약 플랫폼을 통해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