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준 전 장관,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명예총장 임명
윤여준 전 장관,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명예총장 임명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4-1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을 명예총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사이버대학교 제공]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을 명예총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사이버대학교 제공]

 글로벌사이버대학교(총장 이승헌)는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을 명예총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학교법인 한문화학원은 천안 본교에서 이승헌 총장과 교수들이 함께한 가운데 명예총장 임명식을 개최했다. 지난 2003년 대학원 개교 당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오스카 아리아스 산체스 전 코스타리카 대통령을 대학원 명예총장에 임명한 바 있다.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은 충남 논산 출신으로 단국대학교 정치학과 졸업 후 동아일보, 경향신문에서 기자로 일했으며, 3명의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다. 1997년 김영삼 대통령 시절 제4대 환경부장관을 지냈다.

여의도연구소장, 국회의원, 민주통합당 국민통합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새정치추진위원회 의장, 국민의당 공동창당준비위원장 등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정치 원로로 좌우 진영에 편향되지 않고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이승헌 총장은 “대학을 설립할 때, 한국의 한 대학이 아니라 지구와 인류사회에 공헌할 진정한 글로벌 대학으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선택했다”며, “코로나19로 닥친 전 지구적인 위기 앞에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대학이 기존의 학문에만 머문다면 결국 지구는 공멸의 길을 갈 수밖에 없으며, 대한민국 정치 역사를 관통하며 한 시대를 살아온 만큼 전 세계가 주목하는 한류의 시대에 K스피릿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여준 명예총장은 “이 총장님과 지난 10여 년간 인연을 이어오면서, 한국의 홍익정신이 해외에서 꽃피우는 현장을 접하며 기쁘고 감사했다.”며, “한류의 시대에 한국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한국의 K스피릿을 알리는 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2010년 개교한 4년제 교육부 인가 사이버대학교로, 지구촌에 감성 충격을 주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의 모교이자 가장 많은 K-팝 아티스트가 다니는 한류 선도대학이다.

뇌교육 학문화 경쟁력을 바탕으로 생애 주기별 뇌활용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구축하고, 코로나19로 온·오프라인 교육 경계가 사라진 시점에 인도네시아 비누스 대학, 인도 힌두스탄공과대학 등과 학점 교류를 잇달아 성사시키며 K-교육 선도대학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