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재감염 추정사례 2만 6,239명, 0.284%
국내 코로나19 재감염 추정사례 2만 6,239명, 0.284%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4-1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부터 3월 19일까지 확진자 924만 3,907명 재조사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4월 12일 “올 1월부터 3월 19일까지 코로나19 재감염 사례를 조사한 결과 해당 기간 국내의 재감염 추정사례는 2만 6,239명, 0.284%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상원 단장은 이날 질병관리청 코로나19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재감염이 가능한 질병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재감염 의심 시 등록감시를 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환자 급증으로 보건소 현장 역학조사 중에 정밀한 확인이 어려워서 2020년 1월부터 금년 3월 19일까지 확진자 924만 3,907명을 대상으로 재조사를 실시하였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이 4월 12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이 4월 12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분석 결과, 해당 기간 국내의 재감염 추정사례는 2만 6,239명, 0.284%이며, 2회 감염자는 2만 6,202명, 3회 감염자는 37명으로 확인되었다.

2회 감염자 중 오미크론 유행 이전 재감염 추정사례 발생률은 0.098%였지만, 오미크론 유행 이후에는 0.296%로 약 3배 정도 증가하였다.

재감염 후 위중증자는 총 14명이며, 사망자는 15명으로 확인되었고, 재감염 누적 중증화율은 0.1%, 치명률은 0.06%로서 전체 확진자의 중증화율과 치명률과 비교해 절반 정도의 수준이었다.

이 단장은 "국외 상황과 비교할 때 국내 재감염 추정사례 발생률은 낮게 나타났지만 최근 확진자 규모가 증가하여 향후 재감염 사례 조사 시에 재감염률 증가가 예상된다"며 "이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서 주기적으로 확진자 전수를 대상으로 재감염 추정 여부를 분석·평가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주의사항을 안내할 예정이라도 덧붙였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