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발사 예정 '달 탐사선' 명칭 후보 톱 10 선정
8월 발사 예정 '달 탐사선' 명칭 후보 톱 10 선정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4-04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올해 8월 발사예정인 달 탐사선(궤도선)의 공식명칭 후보 10건을 선정해 발표했다. 이 달 탐사선은 우주탐사 기반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달 궤도 전이 및 1년간 달 상공 100km의 원궤도를 돌며 달 표면 관측·분석 등 과학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은 우리나라 최초의 달 탐사선에 어울리는 이름을 찾기 위해 ‘달 탐사선 명칭공모전’을 추진하여 후보 10건을 선정했다.

약 1개월 간(1월 26일~2월 28일)의 공모 결과 총 62,719건이 접수되었다. 이는 2018년 ‘누리호’의 이름을 짓기 위해 추진한 한국형발사체 명칭공모전 응모건수(10,287건) 대비 6배가 넘는 건수이다.

                                                         ■달 탐사선 명칭 후보 10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부터 관련규정에 따라 공모전 심사를 진행해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심사 기준과 절차를 마련하고, 1차 심사(100건 선정), 2차 심사(10건 선정)를 거쳐 10건의 후보를 선정했다.

선정된 후보 10건 “다가온, 다누리, 다래온, 다산, 달마루지, 달마주, 달수리, 미리온, 별마루, 최순달”(가나다 순)이다.

앞으로 10건의 후보작에 대한 국민 선호도 조사와 확대 전문가 평가, 공개검증 등을 거쳐 5월초 최종 명칭을 확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포스터=한국항공우주연구원]
[포스터=한국항공우주연구원]

 대상에 선정된 명칭은 달 탐사선의 공식명칭으로 사용되며, 대상작을 제안한 1명에게는 과기정통부장관상과 더불어 달 탐사선의 발사장 현장 참관 기회 또는 3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그밖에 우수상 2명, 장려상 2명에게도 각각 항우연원장상과 상금이 수여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