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잔연방대학교 고영철 교수,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에 한국어 도서 기증
카잔연방대학교 고영철 교수,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에 한국어 도서 기증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2-0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역사, 지리, 문화 관련 도서 동 총 32권 기증

카잔연방대학교는 동 대학 한국학연구소 고영철 교수가 2월 3일(현지시각)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에서 한국어 도서 32권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도서인수부장 자리포바 레이산 나일레브나와 고영철 교수. [사진=카잔연방대학교 제공]
(사진 왼쪽부터)도서인수부장 자리포바 레이산 나일레브나와 고영철 교수. [사진=카잔연방대학교 제공]

 고영철 교수는 이날 11권의 한국 역사, 지리, 문화 관련 도서류와 한국어학습서 6권, 러시아어 발간한 한국에 관한 도서류 6권뿐만 아니라 논문 및 학술자료집 11권까지 총 32권을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에 기증했다.

2020년 8월 재개관한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은 6개의 장서실 6개, 열람실 2개를 비롯하여, 전시실과 회의실 및 국립극장을 갖추고 있다. 전체 직원 246명 가운데, 190명이 도서관 및 문서 관리 등의 전문 교육을 받은 전문가이다. 

매년 2천 여명이 방문하는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은 현재 350만권 이상의 무유형 도서 및 기록물을 소장하고 있으며, 이중 도서류는 약 20만권 이상이다. 개관 이후 4만 번 이상의 도서 대여를 한 바 있으며, 그 중에서도 재개관 이후인 2020년 8월 30일이후부터는 최근까지 3만 5천번 이상의 도서 대여를 기록했다. 재개관 이후 크고 작은 행사를 600회 넘게 개최한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에는 약 50만명 이상이 방문했다.

2020년 08월 30일 재개관한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 전경. [사진=카잔연방대학교 제공]
2020년 08월 30일 재개관한 타타르스탄국립도서관 전경. [사진=카잔연방대학교 제공]

 

카잔연방대학교 본관 인근에 있던 재재관 이전 도서관은 이후 레닌기념관과 도서관으로 사용되다, 1992년 9월에는 카잔국립문화센터로 사용되었다. 현재는 역사적인 도시 문화유산으로 전시하기 위해 리모델링하고 있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