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 등록, 이제 전국 어디서나 가능해요!
반려묘 등록, 이제 전국 어디서나 가능해요!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2-01-2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일부터 반려묘 등록 시범사업 전국 확대 시행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반려묘 등록 시범사업을 오는 2월 1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한다.

농식품부는 지난 2018년부터 일부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해오고 있으며, 올해 2월부터는 증가하는 반려묘의 보호 및 유실·유기 방지를 위해 전국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반려묘 등록 시범사업은 반려견 등록제도와 달리, 소유자의 자율적인 참여로 이루어진다. 2개월령 이상의 반려견을 키우는 소유자는 반드시 시·군·구청에 등록해야 하지만, 반려묘는 등록을 희망하는 경우 언제든지 등록할 수 있다.

또한 반려견 등록은 내장형 또는 외장형 방식을 선택할 수 있으나, 반려묘 등록은 내장형 방식으로만 가능하다. 외장형 방식은 고양이의 행동 특성상 목걸이의 훼손이나 탈착이 빈번하다는 점을 고려해 제외하였다.

내장형 방식은 동물의 목덜미에 쌀알 크기의 무선전자개체식별장치(RFID칩)를 삽입하고, 외장형 방식은 동물에게 RFID칩이 삽입된 목걸이를 부착한다.

반려묘를 등록하려면 지자체(시군구)가 동물등록 대행자로 지정한 동물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동물병원 방문 전에 등록대행자 지정 여부를 확인하여야 하는데, 이는 시청이나 동물병원에 직접 문의하거나 농식품부가 운영하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누리집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현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장은 "반려견 등록률이 증가함에 따라 유실·유기견 수가 낮아지는 등 등록제도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반려묘도 최근 유실·유기 수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데, 이번 시범사업 확대를 시작으로 반려묘 등록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