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추석 명절을 위한 범정부 총력 대비태세 구축
안전한 추석 명절을 위한 범정부 총력 대비태세 구축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9.0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9일 추석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 회의 개최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국민들이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9월 9일(목) 오후 중앙부처 및 시·도가 참석한 가운데 ‘추석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 회의(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 차단 및 관계기관별 안전관리대책을 점검하였다.

이날 회의에는 14개 중앙부처(행안·복지·국토·문체·산업·고용·해수·농식품부, 식약처, 소방·산림·질병·해경·경찰청) 및 17개 시·도가 참석했다.

먼저,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관계기관 간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기상·주요 사고대처·교통상황 등을 매일 점검한다.

또한 이번 명절이 코로나19 추가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도록 각 부처 및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를 통한 현장점검 실시,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 등 방역관리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감염위험 최소화를 위해 교통시설, 성묘·봉안시설, 유통매장, 문화예술시설,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명절에 이용이 많은 시설의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빈틈없는 의료대응체계를 유지한다.

성묘·봉안시설은 가급적 방문을 자제하도록 온라인으로 추모·성묘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요양병원은 면회객 분산을 위해 사전예약제를 시행한다. 이때, 접촉 면회는 입원환자, 면회객 모두 예방접종 완료자인 경우에만 허용된다.

연휴기간에도 보건소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를 차질없이 운영하고, 코로나19 치료병원, 생활치료센터 등은 상시 운영하며, 응급의료기관은 24시간 진료체계가 유지된다. 또한 문 여는 병원·약국의 운영시간 안내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특별교통대책 수립 및 대책본부 운영(9.17.~22.)을 통해 교통안전과 방역을 강화한다.

추석 대이동에 대비하여 철도·항공시설 등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교통량을 분산하여 도로 혼잡을 해소하는 한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고속도로 휴게시설·역사·공항 등 방역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소방청은 추석연휴 화재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화재안전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긴급대응태세를 확립한다. 우선, 창고시설(301개소), 다중이용시설(4,923개소) 등에 대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하고, 코로나19 관련시설* (512개소), 요양시설(5,562개소) 등 화재대피에 취약한 시설에 대한 화재안전컨설팅도 실시(8.25.~9.23.)한다.

전국 소방관서는 연휴기간 특별경계근무(9.17.~23.)를 실시하여 유사시 소방력을 총동원한 초기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각 부처에서는 관광·숙박시설 안전(문체부), 가스·전기안전(산업부) 및 산업재해(고용부), 연안여객선·낚싯배(해수부), 제수용품 등 식품안전(식약처), 산불(산림청) 대책 등을 수립하여 시행한다.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추석은 국민의 피로감을 고려하여 거리두기 방안을 일부 조정하여 운영하는 만큼 방역과 안전관리에는 위기가 될 수 있는 기간”이라고 말하고,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함께 각 분야별 안전사고에 대한 대비태세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연휴 마지막까지 방역과 재난안전관리에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줄 것”을 당부하였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