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기간 국립묘지 참배는 온라인으로
추석연휴 기간 국립묘지 참배는 온라인으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9.08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9월 18일~22일 전국 11개 국립묘지 온라인 참배로 대체 운영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가 추석 연휴 기간(9.18~22, 5일간)에 현충원, 호국원 등 전국 11개 국립묘지는 현장 참배 대신에 ‘온라인 참배’로 대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미지=국가보훈처]
[이미지=국가보훈처]

이는 추석 연휴 기간 국립묘지 참배객 집중에 따른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참배객 안전을 위한 결정으로, 이에 해당되는 11개 국립묘지에는 현충원(서울/대전), 호국원(이천/영천/임실/산청/괴산), 민주묘지(3・15/4・19/5・18), 신암선열공원이다.

이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에 국립묘지(야외묘역, 봉안당, 위패봉안소 등) 출입이 통제되고, 묘지 내 실내 편의시설(제례실・참배객 대기실・휴게실・식당 등)의 운영과 순환버스 운행도 중지된다.

[이미지=국가보훈처]
[이미지=국가보훈처]

 

다만, 야외묘역의 현장 참배는 안장된 이의 기일(忌日) 등 불가피한 경우에 한하여 사전예약을 받아 허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립묘지로의 이장은 중지되나, 작고(作故)하신 분의 당일 안장은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이러한 국립묘지 현장 참배의 일시적인 운영 중지에 따른 유족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온라인 참배 서비스’를 확대・시행할 예정이다.

먼저 15일(수)부터 제공하는 ‘온라인 차례상’을 통해 국립묘지를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유족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국립묘지 의전단이 유족의 요청을 받아 직접 수행하는 ‘헌화・참배 사진전송 서비스’도 시행한다. 이는 유족을 대신하여 국립묘지 의전단이 고인이 되신 국가유공자에게 헌화·참배하는 사진을 찍어 유족에게 전송하는 것으로, 8일(수)부터 17일(금)까지 전화 신청한 유족을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각 국립묘지 누리집에 있는 ‘사이버 추모관’을 통해 직접 방문하지 않고 ‘사이버 참배’와 ‘추모의 글쓰기’ 등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