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여자 배구 선수들 도쿄올림픽에서 특별한 감동 주었다”
문재인 대통령, “여자 배구 선수들 도쿄올림픽에서 특별한 감동 주었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8.0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월 8일 2020도쿄올림픽에 참가하여 4위를 기록한 우리나라 여자 배구 선수들에게 “도쿄올림픽에서 특별한 감동을 주었다.”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원팀의 힘으로 세계 강호들과 대등하게 맞섰고, 매 경기 모든 걸 쏟아내는 모습에 국민 모두 자부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아름다운 도전이었다. 아쉬워하지 말기 바란다. 또 하면 된다”라면서 “지금까지처럼 자신감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또한 “한 선수 한 선수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우리는 응원으로 함께했다”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덕분에 국민들은 많은 용기를 얻었다”며 김연경, 김수지, 김희진, 박은진, 박정아, 안혜진, 양효진, 염혜선, 오지영, 이소영, 정지윤, 표승주 선수들의 이름을 열거하고, “우리의 자랑 열두 선수의 이름을 국민과 함께 불러주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우리의 저력을 보여준 선수들과 라바리니 감독, 코치진에게 감사한다”며 “특히 김연경 선수에게 각별한 격려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끝까지 애써준 배구협회에도 감사의 전하고 모두 건강하게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